'코로나19' 때문에 전 세계 사람들 수면시간 확 증가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뉴시스] 이재은 기자 = 최근 코로나 19로 인한 자가 격리, 외출 자제, 재택 근무 등 일상생활 트렌드의 지각변동이 일어나는 '뉴노멀' 시대를 맞고 있다. 특히 '확찐자', '코로나 블루' 등 신조어가 생겨날 만큼 우리나라뿐 아니라 전 세계적으로 활동량이 줄어들고 수면 시간이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글로벌 웨어러블 '핏빗'은 전 세계 3천만 명 이상의 핏빗 스마트워치 및 트래커 사용자의 활동량과 수면 데이터의 변화를 24일 공개했다.


핏빗이 공개한 통계에 따르면 전 세계적으로 본격적인 자가격리가 진행된 3월22일 기점으로 유럽에선 걸음 수가 전년 대비 7~38%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강력한 도시 봉쇄 조치를 취한 스페인, 이탈리아, 포르투갈은 각 38%, 25%, 25% 감소로 큰 변화가 있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acmh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KBS2 '쌈, 마이웨이'


3월 중순은 한국 또한 고강도 사회적 거리 두기를 실시한 시기로, 우리나라 걸음 수는 약 10% 줄었다. 이는 전 세계의 사람들이 코로나 바이러스의 확산을 늦추기 위해 ‘사회적 거리 두기’ 임무를 수행하고 있다는 것으로 분석된다.


반면 사회적 거리 두기와 자가 격리 수칙이 준수될 수록, 사람들의 수면 시간이 늘고 더 깊은 잠을 취한 것으로 나타났다. 미국 내 핏빗 사용자의 3월 셋째 주 수면 패턴을 분석한 결과, 평소보다 최대 25분가량 수면 시간이 늘어난 것으로 조사됐다.


유럽에서도 비슷한 성향을 보였다. 유럽 내에서도 프랑스 파리는 학교 폐쇄와 정부 차원의 사회적 거리 두기가 본격적으로 시작된 3월15일을 기점으로 수면 양이 급격히 증가했다. 이탈리아 밀라노 또한 3월 초 전국이 봉쇄되었을 시점부터 수면 시간이 늘어난 것으로 파악됐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저작권자 © 뉴시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