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SENTED BY LG전자

'세탁+건조' 한 방에 해결해 완전 편리하다는 '갓G' LG의 트롬 워시타워


인사이트LG전자


[인사이트] 박아영 기자 = 우수한 제품력으로 '갓G'라는 명성을 얻은 LG전자가 이제는 의류관리문화까지 선도한다.


LG전자가 세탁기와 건조기를 일체형으로 구현한 원바디(One Body) 세탁건조기 '트롬 워시타워'를 내놨다.


지난 23일 LG전자는 온라인을 통해 신제품을 공개하고 트롬 워시타워를 본격 출시했다. 최근 코로나19 사태로 인한 사회적 거리두기를 감안해 선택한 공개 방식이다.


이날 오전 11시 영상으로 공개된 LG 트롬 워시타워 디지털 언베일링은 배우 조여정과 아나운서 한석준이 함께해 ‘세탁건조의 새로운 장르를 열다’를 주제로 신제품 소개를 진행했다.


고객들은 워시타워 홈페이지LG전자 공식 유튜브 채널에서 LG 트롬 워시타워 디지털 언베일링 영상을 비롯한 제품 소개 영상을 통해 워시타워를 만나볼 수 있다. 


인사이트LG전자


최근에는 아파트의 주방과 발코니가 확장되면서 세탁·건조를 위한 공간도 줄어들었다.


이에 세탁기와 건조기를 위아래로 설치하는 경우가 많아졌는데, 트롬 워시타워는 하단의 드럼세탁기와 상단의 건조기를 일체형으로 합친 것뿐만 아니라 각각의 조작부까지 하나로 합친 혁신적인 제품이다. 


일체형 디자인 구현으로  기존 동급의 드럼세탁기와 건조기를 위아래로 설치할 때보다 높이가 약 87mm 낮아졌다.


바닥에서 건조기 도어 중심부까지 높이도 148.3cm에 불과해 별도의 받침대가 없어도 세탁물을 넣고 빼거나 필터를 관리하는 게 편리하다.


인사이트LG전자


감각적이고 미니멀한 원바디 플랫 디자인도 눈길을 끈다.


해당 제품은 불필요한 선과 여백을 없애 매끄럽게 제작됐다. 특히 군더더기 없이 깔끔한 글라스 도어는 고급스러움까지 더한다.


워시타워 가운데에 있는 조작판넬인 원바디 런드리 컨트롤(One Body Laundry Control)은 손을 멀리 뻗거나 리모컨을 쓰지 않아도 돼 매우 편리하다.


여러 코스가 한눈에 들어오고 버튼을 눌러 직접 선택할 수도 있기 때문에 다이얼보다 훨씬 좋다는 반응이 나오고 있다.


또한 세탁기와 건조기를 별도로 연결할 필요도 없다. 세탁기가 사용한 세탁코스를 건조기로 전달하면 건조기는 가장 적합한 건조코스를 알아서 설정한다.


특히 트롬 워시타워의 '건조준비' 기능은 세탁이 끝나면 바로 건조를 시작할 수 있도록 했다.


인사이트LG전자


건조기는 세탁이 종료되는 시간을 감안해 자동차가 엔진을 예열하는 것처럼 컴프레서를 미리 가동한다.


미리 예열하기 때문에 일반 건조기를 사용할 때보다 건조시간이 줄어든다. 트롬 워시타워의 스피드워시 코스로 세탁하면 건조기는 알아서 소량 급속 코스로 설정한다.


이 코스들을 사용하면 운동복, 잠옷, 셔츠 등 매일 입는 소량의 옷은 세탁부터 건조까지 1시간 만에 끝난다. 외출할 때 입을 셔츠 한 벌이 급하게 필요한 경우 '셔츠 한 벌 코스'를 사용하면 단 35분 만에 세탁과 건조를 마친다.


세탁기가 빨래를 시작하면 건조기에는 예상 건조시간이 함께 표시되고 스마트폰 앱은 세탁이 끝나면 바로 건조를 시작할 수 있게 알려준다.


인사이트LG전자


특히 이번 신제품은 LG 의류관리가전의 차별화된 편리함을 그대로 가져왔다.


우선 세탁기와 건조기 모두 21kg, 16kg 대용량이라는 점이 대표적이며 옷 무게를 감지한 후 빅데이터를 활용하고, 의류 재질을 확인할 수 있는 경우 LG전자만의 세탁 방법인 6모션 가운데 최적의 모션을 스스로 선택한다.


예를 들어 섬세한 의류 재질이라면 흔들기와 주무르기 모션으로 세탁해 옷감 손상을 줄여주는 식이다.


인사이트LG전자


건조기의 트루스팀은 탈취와 살균은 물론 주름 완화를 도와준다.


앞서 스타일러, 식기세척기 등 LG전자 생활가전에 적용돼 차별화된 경쟁력을 인정받아온 기술이다.


3가지 스팀 특화 코스는 젖은 빨래를 건조할 때 외에도 셔츠, 침구, 패딩의류 등을 쾌적하게 관리하게 돕는다.


스팀 살균코스는 한국의류시험연구원의 실험결과 유해세균인 황색포도상구균, 녹농균, 폐렴간균을 99.99% 제거한다.


인사이트LG전자


이처럼 완벽한 의류관리가전인 LG 트롬 워시타워는 두 가지 색상으로 출시되며 가격은 출하가 기준 화이트 399만 원, 블랙 419만 원이다.


추후 베이지, 핑크, 그린 등 다양한 색상이 추가돼 선택의 폭을 넓힐 예정이다.


LG전자 H&A 사업본부장 송대현 사장은 "트롬 워시타워가 세탁과 건조를 하나의 제품에서 끝내주는 새로운 의류관리문화를 만들어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