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종원 전화 한 통 받고 또 '못난이 고구마' 450톤 몽땅 사 간 신세계 정용진 부회장

인사이트YouTube 'SBS NOW'


[인사이트] 유진선 기자 = 지난해 백종원 더본코리아 대표의 부탁으로 강원도 못난이 감자를 대량 구매했던 정용진 신세계그룹 부회장이 올해 '해남 왕고구마' 구매로 또 한 번 농가 지원에 나섰다. 

 

이번 고구마 구매 역시 백 대표의 부탁을 받아 내린 결정이다.  

 

지난 22일 SBS가 공개한 '맛남의 광장' 예고편엔 백 대표와 정 부회장의 통화 장면이 소개됐다. 

 

해당 영상에서 백 대표는 정 부회장에게 "상품성 떨어지는 해남 왕고구마 450톤을 구매해 달라"고 부탁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YouTube 'SBS NOW'


어마어마한 양에 놀란 듯 웃던 정 부회장은 "알아보겠다"고 답했다. 

 

해당 예고편에서 정 부회장의 고구마 구매 결정 여부는 나오지 않았지만, 같은 날 이마트 관계자는 조선비즈와의 인터뷰에서 "4월 23일부터 28일까지 '해남 왕고구마 특별 판매'를 하게 됐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이번에 판매하는 고구마는 정 부회장이 SBS '맛남의 광장'에서 백종원 더본코리아 대표의 구매 요청을 받고 판매를 결정한 상품"이라고 덧붙였다. 

 

김갑곤 이마트 채소 바이어는 "못난이 대과 고구마를 판매하는 건 처음"이라며 "일회성에 그치지 않고 계약 재배 농가를 통해 못난이 고구마를 판매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라고 밝혔다. 

 

인사이트YouTube 'SBS NOW'


인사이트뉴시스


앞서 지난해 12월 정 부회장은 SBS '맛남의 광장' 강릉 편에서 "키다리 아저씨처럼 도와 달라"는 백 대표의 부탁을 받고 못난이 감자 30톤을 매입했다.


방송 다음 날부터 판매된 못난이 감자는 이틀 만에 완판됐다. 당시 정 부회장이 직접 SNS에 못난이 감자를 이용해 만든 감자옹심이 사진을 올리는 등 적극 홍보에 나서 눈길을 끌기도 했다.  

 

한편 이마트는 지난해 12월부터 농가 돕기 상생 프로젝트를 진행하는 등 농산물 판로 확대를 위해 지속적인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뉴스1

YouTube 'SBS NOW'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