번개장터, 부문별 신규 경영진 선임…중고거래 시장 확장 및 리셀 문화 형성에 방점

인사이트사진 제공 = 번개장터


[인사이트] 김소영 기자 = 번개장터는 새로운 최고마케팅책임자(CMO)로 전 유튜브 한국 유저 마케팅 총괄 최재화 CMO를, 최고제품책임자(CPO)로 전 카카오 SNS 사업본부장 정용준 CPO을 각각 선임한다고 22일 공식 발표했다.


번개장터의 마케팅을 진두지휘할 최재화 신임 CMO는 개인 취향 중심의 문화에 대한 경험과 테크·앱 서비스 기반의 마케팅 노하우가 풍부해 번개장터가 전개할 중고거래 시장 확장 및 리셀 문화 조성에 적임자라는 평가다.


최 신임 CMO는 고려대학교 경영대, 하버드 비지니스 스쿨 MBA출신으로, 번개장터 합류 전 구글 한국 지사에서 근무하며 유튜브 한국 유저 마케팅 총괄을 역임했다.


정용준 신임 CPO는 번개장터의 상품 검색 품질을 한층 끌어올리기 위한 최적의 인재로 꼽힌다. 번개장터가 각 사용자의 다양한 요구를 만족시키는 상품을 빠르게 제안할 수 있도록 새로운 서비스를 중장기적으로 기획해 전문성을 더하는 것이 정 신임 CPO의 목표다.


정 신임 CPO는 연세대학교 심리학과 졸업 후 카카오의 부사장 및 SNS 사업본부장을 역임하며 카카오스토리의 성공적인 론칭과 성장을 이끌어냈다.


번개장터 이재후 대표는 "매력적인 중고상품을 빠르고 믿을 수 있게 거래하기 위해서는 콘텐츠와 서비스 측면에서 많은 고객 경험 혁신이 필요하다"며, "중고거래를 포함한 개인간거래의 신뢰도 향상과 거래 문화 혁신에 관심이 있는 기술, 콘텐츠, 사업 등 각 분야에 대한 인재 투자를 계속할 것"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