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렌터카, IoT 차량 관리로 고객 만족도 UP

인사이트사진 제공 = 롯데렌탈


[인사이트] 함철민 기자 = 최근 편리함을 극대화한 서비스를 찾는 '편리미엄' 트렌드가 부상함에 따라 장기렌터카에 주목하기 시작한 개인 고객이 증가하고 있다. 장기렌터카는 사고처리와 같이 번거로운 업무를 렌터카 업체에서 대행해 차량관리를 손쉽게 해결할 수 있기 때문이다.


롯데렌터카에 따르면 2014년 21.7%에 불과했던 개인 고객의 비중은 2019년 40.6%에 이르며 5년새 두 배 가까이 성장한 것으로 나타났다.


롯데렌터카는 시간, 장소에 구애 받지 않는 실시간 차량 관리를 구현하기 위해 IoT 기술이 접목된 서비스 '신차장 IoT'를 선보여 호평을 받고 있다.


신차장 IoT는 기존의 장기렌터카 상품에 IoT 기술을 적용해 차량상태를 실시간 확인하고 정비가 필요할 경우 먼저 알려주는 신개념 차량관리 서비스이다.


인사이트사진 제공 = 롯데렌탈


바쁜 일상 속 차량관리로 시간을 내기 어려운 현대인들을 겨냥해 정비소를 알아보고, 차량 용품을 검색하고, 차량을 직접 입고시키는 복잡한 과정을 앱으로 손쉽게 해결할 수 있도록 한 것이 특징이다.


신차장 IoT는 개인이 일일이 확인하기 귀찮은 소모품 교체 주기가 도달하면 정비 권장 알림을 보내며, 앱을 통해 신청하면 원하는 시간과 장소에서 전문적인 정비 서비스를 받을 수 있도록 해 고객 편의성을 높였다.


특히 신차장 IoT 이용 고객 중 비수도권 분포 비중은 45.8%에 달해 정비소를 쉽게 찾기 어려운 지역에서 고객이 신청한 장소로 찾아오는 방문정비 서비스를 활발하게 이용하는 것으로 드러났다.


신차장 IoT 이용 고객은 별도의 출장비가 청구되지 않는 금액으로 국가 자격증을 보유한 전문 정비사의 방문 정비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다.


인사이트사진 제공 = 롯데렌탈


기아자동차 '스포티지' 디젤 모델을 기준으로 신차장 IoT를 통해 엔진오일 교환, 배터리 교체 등의 방문정비를 받을 경우 부품비, 공임비를 포함하여 정비소 대비 최대 118만원 비용 절감이 가능하다(계약기간 48개월 기준).


이 밖에도 신차장 IoT는 직접 정비소를 방문해 차량을 맡기고 다시 찾아와야 하는 기존의 차량 정비와 달리 지정된 시간, 장소에 정비사가 찾아가는 방식으로 대면 접촉을 최소화했다.


앱을 통해 5분 내외로 소요되는 신청 절차를 완료하면 차량 정비를 해결 가능해 기존에 정비소 입고 등으로 소요되던 시간을 줄일 수 있다.


최근 롯데렌터카가 신차장 IoT 론칭 1주년을 맞아 실시한 이용 고객 만족도 조사에 따르면 '약속이행' 99.1점, '친절성' 98.5점, '업무처리' 97.7점, '지속 이용 의사' 96.8점 등 서비스 전반에 걸쳐 평균 98.5점에 달하는 점수를 얻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