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대급 경쟁"···오는 5월에 삼성, LG, 애플 모두 새 스마트폰 내놓는다

인사이트삼성전자 뉴스룸 홈페이지


[인사이트] 박아영 기자 = 오는 5월 역대급 중저가 스마트폰 경쟁이 시작된다. 코로나19로 얼어붙은 시장 속 삼성전자와 LG전자, 애플의 3파전이 예고됐다.


22일 이동통신업계에 따르면 이들 업체는 5월 새로운 스마트폰으로 격돌을 벌인다.


먼저 삼성전자는 이달 중저가 스마트폰 갤럭시A71 5G를 출시하고, 다음 달 중 갤럭시A51 5G를 선보일 예정이다.


두 모델은 모두 후면 직사각형 카메라 모듈에 4개의 카메라 렌즈와 4천500㎃h 배터리를 탑재했다. 전면 디스플레이는 중앙 홀을 제외하고 전부 화면이다.


인사이트삼성전자


A71 5G는 6천400만화소 메인카메라, 1천200만화소 광각 카메라, 500만화소 매크로 카메라, 500만화소 심도 카메라 등이 특징이다.


이어 A51 5G는 4천800만화소 메인카메라, 1천200만화소 광각카메라와 500만화소 매크로 카메라, 500만화소 심도 카메라 등으로 약간의 차이가 있다.


출시가는 미정이지만, A71 5G는 70만원대, A51 5G 가격은 50만원대로 추정된다.


LG전자는 이름까지 싹 바뀐 새 스마트폰 'LG 벨벳'을 내놓는다. 'LG 벨벳'은 지난 19일 공식 유튜브를 통해 처음 모습을 드러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사진 제공=LG전자


'LG 벨벳'의 출시일은 다음 달 15일, 사전예약 시작일은 다음 달 8일로 점쳐지고 있다.


후면 카메라 3개와 물방울이 떨어지는 듯 배열된 카메라 배열, 전면 디스플레이 좌우 끝을 완만하게 구부린 '3D 아크 디자인'이 매력 포인트다.


5G용 스마트폰 LG 벨벳은 4천㎃h 배터리와 퀄컴 스냅드래곤 765를 탑재할 것으로 예상된다. 가격은 80만원대로 예상된다.


스마트폰계의 혁신 애플도 5월을 기다리고 있다. 애플은 지난 16일 저가형 보급 스마트폰 아이폰SE의 2세대 모델을 공개해 17일 사전 예약을 받기 시작했다.


인사이트Cnet


인사이트애플


다음 달 6일 출시될 것으로 보이는 해당 신제품은 아이폰11 프로와 동일한 최신 A13 바이오닉 프로세서를 탑재했다.


또 전·후면에 각각 700만, 1천200만 화소 카메라를 탑재했으며 4K 동영상 촬영도 지원한다.


아이폰SE의 국내 가격은 용량별로 다르다. 64GB은 55만원, 128GB 62만원, 256GB 76만원이다.


삼성, LG, 애플의 전면 3파전에서 과연 누가 웃을 수 있을지 업계의 시선이 집중되고 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