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중소기업 씨젠, '코로나19' 진단키트 1000만개 세계 수출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인사이트] 최동수 기자 = 국내 중소기업인 씨젠이 엄청난 성과를 거두며 전 세계에 대한민국 바이오산업의 위상을 한껏 상승시켰다.


21일 씨젠은 홈페이지를 통해 자사 코로나19 바이러스 진단 시약인 'Allplex™ 2019-nCoV Assay'가 전 세계 60여 개국에 1,000만 테스트 이상의 수출 실적을 올렸다고 밝혔다.


이는 국내 최대 규모이자 최대 실적으로 전문가들은 이번 수출이 한국의 바이오산업을 널리 알리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평가했다.


씨젠에 따르면 현재까지 한국뿐만 아니라 독일과 이탈리아, 스페인, 프랑스 등 '코로나19'로 고통받는 주요 유럽 국가들이 씨젠의 진단키트를 사용하고 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인사이트씨젠 홈페이지


또 이스라엘의 경우, 자국에서 사용하는 모든 진단키트를 씨젠 제품으로 공급하고 있으며 미국, 캐나다, 중동 등 아시아 국가들과 브라질, 멕시코 등 중남미 국가들도 씨젠 제품을 지속해서 찾고 있다.


이렇게 전 세계가 씨젠의 제품을 찾는 이유는 바로 우수한 진단 시약 개발기술과 자동화된 검사시스템 덕분이다.


씨젠의 진단 시약은 3개의 목표 유전자 (E, RdRp, N) 를 단일 튜브로 모두 검출해내는 특징을 가지고 있기 때문에 정확도가 높고, 추출부터 결과분석까지 자동화시스템이 갖춰지면서 효율성 측면에서도 우수하다.


현재 주당 300만 테스트 물량을 수출하고 있는 씨젠은 오는 5월부터 주당 500만 테스트(월 2000만 테스트) 이상으로 물량을 확대할 계획이다.


인사이트Facebook 'TheBlueHouseKR'


천종윤 씨젠 대표는 "자체 보유한 인공지능 시약개발시스템을 이용해 신속하고 선제적으로 '코로나19' 진단 시약을 개발할 수 있었다"며 "최고의 분자진단기술을 대표하는 진단 시약을 전 세계에 공급하고 있어 큰 자부심을 느낀다"고 말했다.


앞서 문재인 대통령은 지난 3월 씨젠을 방문해 진단 시약을 만드는 과정을 지켜봤으며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요청을 전달하기도 했다.


한편, 씨젠은 국내 최대검사기관인 씨젠 의료재단과 협업해 검사 장비 및 관련 전문 인력 등 인프라가 부족한 국가들을 지원하고 있다. 씨젠 의료재단은 해외에서 샘플을 수령할 경우 24시간 내에 결과 확인이 가능하며 하루 최대 1만 5,000건의 '코로나19' 검사를 수행할 수 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