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파킹, 장애인 주차구역 '리마인드 파킹' 캠페인

인사이트사진 제공 = 파킹클라우드


[인사이트] 함철민 기자 = 파킹클라우드 아이파킹이 장애인의 날 40주년을 기념해 '장애인 주차구역: 리마인드 파킹' 캠페인을 오늘(20일)부터 다음 달 5일까지 진행한다.


리마인드 파킹 캠페인은 '사람이 소중한 주차 문화를 만드는 것이 모빌리티 혁신의 출발점'이라는 슬로건을 기치로 내걸고 주차에 대해 한 번 더 생각해보자는 의미를 담은 파킹클라우드의 사회공헌 활동이다.


올해부터 보건복지부는 장애인 주차표시를 부착한 차량이라도 장애인이 탑승하지 않을 시 장애인 주차구역에 차량을 세우면 과태료를 부과하고, 각 지자체들은 인도 턱을 낮추고 폭을 넓히는 등 장애인 이동권을 향상시키는 정책을 많이 추진하고 있다.


하지만 개선 공사를 마친 일부 인도에서는 불법 주정차 차량 및 적재물이 차지하고, 장애인 주차구역 위반 건수도 매년 증가하는 등 장애인 이동권 개선을 위한 사회적 관심이 더 필요한 상황이다.


인사이트사진 제공 = 파킹클라우드


파킹클라우드는 전국 아이파킹존 2600곳에 설치한 디지털 사이니지, 모바일 앱과 SNS 채널에서 장애인 주차구역 준수 동참 메시지를 알린다. 아이파킹존 하루 이용 차량은 68만대로, 보름 동안 1000만대 이상에게 캠페인을 진행해 장애인 이동권 보장 인식이 확산하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


파킹클라우드는 국내 최초로 AI 머신러닝 기반의 LRP(차량번호인식)을 주차장에 도입했다. 전국 주요 랜드마크에 무인주차관제시스템 아이파킹존을 구축하고 클라우드로 연결해 통합관제센터에서 원격으로 현장 이슈를 실시간 해결한다.


특히, 주차 공간에 ICT 기술을 접목해 고도화 시킨 성과를 인정받아 주차 플랫폼 기업 중 유일하게 현대자동차그룹과 단독 파트너십을 체결하고 '차량 내부 간편결제 시스템'에서 주차장 정보 및 결제 서비스를 지원한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