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심, 영화 '기생충' 속 맛 그대로 재현한 매콤달콤 '짜파구리' 정식 출시

인사이트사진 = 농심


[인사이트] 성동권 기자 = 더 이상 '짜파구리'를 먹기 위해 두 종류의 라면을 사야 할 필요가 없을 것으로 보인다.


20일 농심은 짜파게티와 너구리를 더한 '짜파구리'를 정식 출시했다고 발표했다. 


짜파구리는 오는 21일부터 국내를 시작으로 세계시장 공략에 나설 전망이다.


짜파구리는 미국 아카데미 4관왕을 차지한 기생충에 등장해 세계적인 인기를 얻은 음식으로 짜파구리의 정식 출시를 요청하는 소비자들의 요청이 빗발친 바 있다.


인사이트사진 = 농심


정식 출시되는 짜파구리는 물을 버릴 필요가 없는 용기면으로 출시된다.


농심 관계자는 "각자의 방식으로 두 라면을 섞어 짜파구리를 만드는 것이 소비자가 재미를 느끼는 영역이기 때문에 봉지 라면이 아닌 용기면을 선택했다"라며 "용기면으로 출시됐기 때문에 편의점이나 야외에서도 간편하게 먹을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특히 최근 매운맛을 선호하는 트렌드를 반영해 국내에는 매운맛이 가미된 '앵그리 짜파구리 큰사발'을 출시하고 매운맛에 약한 해외에서는 ‘앵그리 짜파구리 큰사발’과 ‘짜파구리 큰사발’을 함께 출시한다.


인사이트영화 '기생충'


앵그리 짜파구리는 오동통한 너구리의 면발과 매콤한 해물 짜장 소스가 찰떡궁합을 이루는 제품이다. 짜파구리만의 매력을 살릴 수 있게 두 라면을 조합하고 앵그리 RtA의 매운맛과 야채 조미 유의 풍미를 더했다.


너구리의 상징이라고 할 수 있는 다시마도 잘게 썰어 넣어 소비자들의 만족도를 높일 전망이다.


농심은 이번 신제품 출시가 국내외에서 불었던 짜파구리 열풍에 새로운 힘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농심 관계자는 "짜파구리가 세계 소비자에게 한국 라면의 새로운 매력을 알리는 기회가 될 것"이라며 "K 푸드 새로운 주역으로 자리잡길 기대한다"라고 밝혔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