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는 6월 국내서 건강한 성인 40명 대상으로 '코로나19' 백신 후보물질 임상 실험한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뉴스1] 김태환 기자, 음상준 기자, 이영성 기자, 서영빈 기자 = 질병관리본부와 국립보건연구원이 국제백신연구소와 협력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후보물질의 국내 임상 1·2상 시험 연구를 오는 6월께 실시할 계획이다.


권준욱 질병관리본부 중앙방역대책본부 부본부장은 16일 정례브리핑에서 "지난 4월 6일부터 미국에서 임상시험을 시작한 이노비오(Inovio)사의 코로나19 백신 후보물질을 이용해 국내 임상시험을 진행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노비오의 DNA 백신 후보물질 'INO-4800'은 세포에 직접 유전물질을 주입해 면역반응을 일으켜 코로나19 바이러스와 세포의 상호작용을 억제한다. 코로나19의 유전물질인 RNA를 억제해 치료와 예방 목적 둘다 활용할 수 있다.


독감백신의 경우 독성이 없는 바이러스를 인체에 접종해 바이러스의 특정 단백질만 인식하도록 한다. 다음에 독감 바이러스가 몸에 들어오면 이를 기억해 면역세포를 활성화 하는 방식이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Korea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반면, INO-4800은 면역에 관여하는 T세포를 직접 활성화 시키는 것이 특징이다. 이에 따라 코로나19에 감염되지 않은 사람에게 이 후보물질을 접종하면 면역 T세포가 활성화돼서 감염 예방 역할을 한다.


또 코로나19에 감염된 환자에게 투약을 하면 면역 T세포 활성화를 통해 코로나19 바이러스를 억제하는 치료 효과도 나타낼 것으로 기대된다. DNA 백신의 경우 안전성과 효과만 확인되면 기존 백신 개발 플랫폼을 사용해 신속하게 대량 생산할 수 있다.


질본과 국제백신연구소는 안전성 평가를 위해 건강한 성인 40명을 대상으로 우선 진행하고, 향후 인체 투여 안전성이 확인되면 고령자 등을 대상으로 확대 접종한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INO-4800 국내 임상시험계획 승인에 대해 검토 중이다.


권준욱 부본부장은 "현재 국내에 임상을 진행할 의료기관과 최종 협의가 남아있는 상황"이라며 "건강한 성인 40명을 대상으로 하는 임상 1상은 오는 6월 중 시작될 것으로 예상한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