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린카, 올해 안으로 신차 3,000대 추가 투입한다

인사이트사진 제공 = 그린카


[인사이트] 함철민 기자 = 그린카가 올해 안에 다양한 차종의 신차 3,000대를 투입한다고 14일 밝혔다.


그린카는 올해 상반기 2,000대, 하반기 1,000대 규모의 신차를 순차적으로 추가 도입할 예정이다. 증차는 신형 모델 및 고연비 하이브리드 모델을 중심으로 진행된다.


최근 정식 출시된 후 큰 관심을 모으고 있는 현대차 '올 뉴 아반떼'와 '쉐보레 트레일블레이저', 기아차 'K5 2.0'이 처음으로 투입되며, 친환경 차량인 현대차 코나·아이오닉, 기아차 니로 등 하이브리드 차종 또한 새롭게 도입된다.


그 외 기존 인기 모델이던 베뉴, 올뉴K3, 셀토스, 더 뉴 레이, 카니발, 스파크 등도 증차 된다. 그린카의 신차 모델은 지난 3월 중순부터 수도권을 시작으로 전국에 투입 중이다.


인사이트 / 사진=박찬하 기자 chanha@사진=박찬하 기자 chanha@


특히, 이번 증차를 통해 코나, 아이오닉 등 하이브리드 차종을 대폭 늘리면서 그린카의 전체 차량 중 친환경 차량 비율이 25%를 넘어섰다. 이는 국내 카셰어링 업계에서 가장 큰 규모이다.


한편 그린카는 황금연휴 동안 저렴한 가격에 가장 빠르게 신차를 만나볼 수 있도록 사전 예약 시 최대 50%의 대여 요금을 할인해 주는 프로모션도 마련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