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기업이 '20분' 만에 코로나 확진 여부 가릴 수 있는 진단키트를 내놨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인사이트] 유진선 기자 = 대구 지역 벤처기업이 코로나19 감염 여부를 20분 만에 판별할 수 있는 진단키트를 개발해 식약처에 '수출용' 허가를 받았다. 

 

지난 9일 대구경북첨단의료산업진흥재단(대구첨복재단)은 대구 기업인 엠모니터가 개발한 코로나19 진단키트가 식품의약품안전처로부터 체외진단 의료기기 수출용 허가를 받았다고 밝혔다. 

 

기존 키트들이 사용하는 실시간 유전자증폭 검사법은 코로나19 바이러스가 가진 특정 유전자를 수만 배로 증폭 시켜 바이러스의 유무를 판별한다. 

 

진단키트 약품엔 코로나19가 가진 특정 유전자에만 달라붙도록 만들어진 '프라이머'라는 물질이 들어 있는데, 이 프라이머가 결합해야 증폭 반응이 일어난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면봉으로 채취한 검체에서 추출한 유전 물질에 진단키트 약품을 주입한 뒤 증폭된 코로나19 유전자가 검출되면 '양성' 판정을 내리게 되는데, 검체 채취부터 결과 판독까지 약 6시간 정도 걸린다.  

 

엠모니터가 개발한 키트는 기존 키트들과 같은 실시간 유전자증폭 검사법을 사용하지만, 검사 시간을 6시간에서 20분 내외로 대폭 단축했다.


기존 키트는 유전자 증폭 과정에서 장비를 90도로 높였다가 60도로 낮추는 과정을 40회 반복해야 한다. 이 과정이 약 2시간가량 걸린다.  

 

하지만 엠모니터의 키트는 온도를 올렸다 내렸다 할 필요 없이 60도로 유지하면서도 유전자를 증폭할 수 있어 검사 시간이 단축됐다. 


인사이트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한편 엠모니터의 진단키트는 대구경북과학기술원(DGIST) 핵심단백질자원센터가 개발한 특수 진단시약을, 대구첨복재단 신약개발지원센터로부터 핵산 증폭에 쓰이는 효소를 공급받아 만들어졌다. 

 

이영호 대구첨복재단 이사장은 "20분 만에 코로나19를 진단하는 기술이 대구에서 개발돼 기쁘다"며 "전 세계가 코로나19와의 전쟁에서 승리하는 데 대구첨복재단이 힘을 보태겠다"고 밝혔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