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텔레콤, 온라인 개학 맞아 '서로' 가상교실 선보인다

인사이트사진 제공 = SK텔레콤


[인사이트] 박아영 기자 = SK텔레콤은 코로나19에 따른 온라인개학을 맞아 ‘서로’ 가상교실 시범 서비스를 시작한다고 9일 밝혔다.


이번 시범 서비스는 경기도 김포시 소재 신풍초등학교 6학년 2학급, 5학년 1학급 등 총 3개 학급 약 80명의 어린이들을 대상으로 '20년 1학기 종료 시까지 운영될 예정이다.


'서로' 가상교실 시범 서비스는 SK텔레콤의 그룹 영상통화 '서로' 서비스, 원격 수업용 단말기, 키즈 안심 앱 'ZEM' 등으로 구성돼 학생들이 원격으로 쉽게 수업을 받을 수 있도록 했다.


이번 시범 서비스에 활용되는 그룹 영상통화 '서로'는 SK텔레콤의 영상통화 기능 '콜라(callar)'와 다자간 통화 앱 'T그룹통화'의 경험을 바탕으로 만들어진 서비스다.


인사이트사진 제공 = SK텔레콤


'서로'는 최대 QHD 화질까지 선택 가능하며, 영상·음성 송수신 딜레이 절감 기술과 자체 렌더링을 통해 다수의 인원이 동시 접속해도 딜레이 없이 안정적인 영상 통화 품질을 제공한다.


SK텔레콤은 당초 '서로'를 하반기 중 일반 사용자용으로 출시 예정이었으나, 코로나19로 인해 초중고 개학 지연과 온라인 개학 등 학생들의 학습공백이 우려되자 원격 교육용으로 먼저 선보이게 됐다.


SK텔레콤은 시범 학급 학생 전원과 담당 교사에게 시범 기간 중 단말기를 제공하는 한편, 자녀 안심보호 애플리케이션인 'ZEM'을 설치해 지정된 교육 컨텐츠 외의 유해 컨텐츠에 대한 접근을 차단할 예정이다.


신풍초등학교는 교사연구회를 통해 3개 시범 학급의 출결 체크 및 수업 진행 과정 등 실제 교육현장의 데이터를 분석해 개선방안을 도출할 예정이며, SK텔레콤은 이 데이터를 바탕으로 '서로' 가상교실 상용화 서비스의 완성도를 높인다는 계획이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