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가 떡락했던 삼성전자에 '인생몰빵'한 주식러의 현재 근황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인사이트] 김남하 기자 = 코로나19의 여파로 한동안 국내 주식 시장은 크게 흔들렸다.


주가가 폭락하자 국내 대부분 기업의 주식 또한 하락을 이어갔고 이는 삼성전자도 피할 수 없었다. 삼성전자 테마주들 역시 하락세가 계속됐고 '금융위기' 이후 최악의 상황이라는 위기설도 돌았다.


그런데 이런 상황에서 반등의 기회를 엿보고 삼성전자에 전 재산을 몰빵한 누리꾼이 있었다.


누리꾼 A씨는 지난달 19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삼성전자의 주식 65,000주를 매수했다는 글을 올렸다. 투자금만 약 28억원에 육박했다.


인사이트네이버 주식


인사이트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불안정한 주식 상황에 다수가 우려 섞인 반응을 보였으나 그는 무소의 뿔처럼 모든 재산을 올인했다.


그의 혜안은 적중했다. 매수 당시 삼성전자의 1주 종가는 42,950원이었고 오늘(9일) 3시 30분 기준 종가는 49,100원이었다.


약 3주 만에 약 4억 3천만원의 이익을 내고 14%가량의 수익률을 나타내고 있는 것이다. 


팔아야 내돈이기에 팔지 않았다면 수익을 거뒀다고 할 수는 없으나 불안정한 시장 상황에서 전 재산을 올인해 수익 가능성을 만들어냈다는 사실은 분명 대단한 점이다.


인사이트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만약 5만원을 뚫고 더 올라가는 쪽에 베팅하고 있다면 기대수익은 더 늘어날 수 있다. 


다만 금융투자업 전문가들 사이에서는 "아직 단정할 수 없다"라는 신중론이 우세하다. 아직 코로나19 사태가 끝나지 않았는데 섣불리 예단했다가는 수익이 악화될 수 있다는 우려도 나온다.


한편 이날 코스피는 전 거래일보다 29.07포인트(1.61%) 오른 1,836.21로 거래를 마쳤다.


종가 기준으로 3월 11일(1,908.27) 이후 약 한 달 만에 가장 높은 수준이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