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꺼져, 꺼져"···'일베 논란' 후 하차하는 '워크맨' 고동완 PD 본 장성규 반응

인사이트YouTube '워크맨-Workman'


[인사이트] 권길여 기자 = 극우 온라인 커뮤니티 일간베스트 저장소에서 사용하는 용어를 자막으로 썼다가 공식 사과한 '워크맨' 제작진. 


해당 프로그램을 성공적으로 이끌어온 고동완 PD가 논란이 불거진 후 하차를 선언한 가운데, 장성규가 다른 PD 뒤로 빠르게 줄을 서는 모습이 나와 시청자의 웃음을 자아냈다.


지난 3일 '워크맨' 유튜브 채널에는 장성규가 세탁 공장 아르바이트를 체험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본격적으로 일을 시작하기에 앞서 고동완 PD는 장성규에게 "형, 오늘부터는 요셉이가 해. 이제"라고 말하며 후배에게 인수인계를 하고 있음을 알렸다.


이를 들은 장성규는 새 PD에게 "진짜로? 잘 됐다"라며 축하 인사를 건넸다.


인사이트


인사이트YouTube '워크맨-Workman'


이어 장성규는 곧바로 고동완 PD에게 발길질을 하며 "꺼져, 꺼져"라고 빠르게 선을 그어 주위를 폭소케 했다.


해당 장면에서 고동완 PD 얼굴 위에는 '고인물'이라는 자막이 올라왔다. 고동완 PD는 장성규에게 맞을 세라 뒷걸음질 치며 도망갔다.


'워크맨' 측은 "고동완 PD의 하차는 일베 이슈와 무관하다"며 "이미 협의 완료된 일"이라고 공식 입장을 밝힌 바 있다. 고동완 PD 역시 "나의 불찰이다. 비하 의도는 없었다. 모두 허위 사실"이라며 "(일간베스트 저장소 용어를 써서 물으를 빚었던) '런닝맨'에서도 자막이나 이미지 관련 업무를 담당한 사실이 전혀 없다"라고 반박했다.


장성규는 프리를 선언한 후 자리를 잡게 해준 '워크맨'이란 프로그램에 대한 애정이 남다르다. 이에 그는 이번 논란이 불거진 후 프로그램 출연자로서 직접 사과 영상을 올리기도 했다.


논란 후 장성규가 고동완 PD에게 발길질을 하는 모습이 장난처럼 가볍게 그려졌지만, 많은 이들은 불찰로 인해 오해를 불러 일으킨 고동완 PD에게 진짜로 섭섭했을 것이라고 예상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YouTube '워크맨-Workman'


한편, 지난 3월 11일 방송된 '워크맨'에서는 '노무'라는 용어가 자막으로 쓰였다. '노무'는 일간베스트 저장소에서 故 노무현 전 대통령을 비하하는 대표적인 표현이다.


제작진은 '노무'라는 단어 위 한자를 쓰며 논란을 피하려 했지만, 뜬금없이 나와 "노림수가 아니었냐"라는 의혹이 제기됐다.


'워크맨'은 이 외에도 여러 번 일간베스트 저장소 용어 사용 논란에 휩싸였었다.


장성규가 제주도 게스트하우스 사장과 전화하는 장면에 '노알람'이라는 일간베스트 저장소 용어가 등장했을 뿐만 아니라, 부스터 아이콘을 'NO2'라고 표현했다.


이 표현 모두 일간 베스트에서 故 노무현 전 대통령을 조롱할 때 쓰인다.


인사이트뉴스1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YouTube '워크맨-Workman'


YouTube '워크맨-Workman'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