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3살 학생들이 훔친 차에 치여 배달 알바로 생활비 벌던 새내기 대학생 사망

인사이트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인사이트] 김한솔 기자 = 오토바이 배달 아르바이트를 하며 생활비를 벌던 대학생 새내기 학생이 10대 소년이 몰던 차량에 치여 숨졌다.


지난달 31일 대전동부경찰서는 A(13) 군 등 8명이 무면허로 차량을 훔쳐 운전하던 중 사고를 내고 도주했다가 붙잡혔다고 밝혔다. 현재 A군 일당은 특정범죄가중처벌법위반 등으로 조사 중이다.


앞서 A군 일당은 지난 28일 서울에서 주차돼 있던 렌터카를 훔쳐 대전까지 무면허로 차량을 몰고 갔다.


그러던 중 지난 29일 오전 0시께 동구 한 도로에서 차량 방범용 폐쇄회로(CC)TV에 포착돼 경찰의 추격을 받기 시작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A군은 대전 동구 성남네거리 인근에서 추격 중인 순찰차를 발견하고 이를 피하기 위해 차량을 몰고 도주했다.


이 과정에서 택시와 한차례 접촉 사고를 일으켰으며 뒤이어 중앙선을 침범해 B(18) 씨가 몰던 오토바이와 충돌했다.


A군이 운전한 차량에는 또래 8명이 타고 있었다. 현장에서 6명은 검거됐으며 나머지 2명은 같은 날 오후 서울에서 붙잡혔다.


사고를 당한 B씨는 병원으로 이송됐으나 치료를 받던 중 숨졌다.


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이와 관련해 B씨의 친구는 "(B씨가) 개강하기 전에 아르바이트하고 싶다면서 '배달 알바로 생활비 벌고 월세 낼 거 돈 모아야 한다'고 했었다"고 MBC '뉴스데스크'에 전했다.


또한 청와대 국민청원에도 '렌터카 훔쳐 사망사고를 낸 10대 엄중 처벌해주세요'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코로나19로 개강이 연기되면서 캠퍼스 한 번 밟아보지 못하고 세상을 떠나 안타까움을 안긴다.


한편 운전자 A군은 소년원에 입소했으며 나머지는 귀가 조치 된 것으로 전해진다.


이들 중 촉법소년에 해당 되는 학생도 있어 형사처벌을 받을지 보호처분을 받을지 조사 중이다.


YouTube 'MBCNEWS'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