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아산병원서 '9살' 여자아이가 '코로나19' 확진 판정 받았다

인사이트서울 아산병원


[인사이트] 전준강 기자 = 국내에서 가장 규모가 큰 병원인 서울 '아산병원'에서 충격적인 일이 벌어졌다.


한 명의 확진자가 여러 명의 확진자를 낳을 수 있는 '코로나19 바이러스 감염증'(우한 코로나) 환자가 나온 것이다.


31일 아산병원은 "아산병원 4개 소아병동 중 한 곳에서 9세 여아가 확진 판정을 받았다"라고 밝혔다.


인사이트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다행인 부분은 해당 여아가 소아신경외과 환자고 1인실을 이용했다는 점이다. 그럼에도 안심할 수 없기에 여아와 밀접 접촉자는 음압병실로 옮겨졌다.


아산병원 측은 "병동에 있던 의료진의 이동을 금지시켰다"라면서 "병동 폐쇄는 아직 결정하지 않았다"라고 밝혔다.


이어 "병동 폐쇄는 역학조사관 폐쇄회로(CC)TV 등을 확인한 뒤 결정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인사이트서울 아산병원


전문가들은 아산병원이 또 다른 병원 전파지가 되지는 않을지 우려하고 있다. 엄청나게 많은 환자들이 방문하는 곳이기 때문이다.


면역력이 취약한 소아병동에서 확진자가 나왔다는 점도 확산 우려를 키우고 있다. 관계자들의 대처가 중요한 시점으로 보인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