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젠텍, 코로나19 '진단키트' 수출 개시 소식에 주가 급등

인사이트사진 제공 = 수젠텍


[인사이트] 홍지현 기자 = 국내 바이오기업 수젠텍이 코로나19 진단키트 제작과 수출 소식으로 주가가 급등했다.


31일 오후 2시 27분 기준 수젠텍은 전장 대비 4500원(15.33%)이 오른 3만 3850원에 거래 중으로 나타났다.


이날 오후 수젠텍은 "코로나19 신속진단키트의 수출을 유럽 등 20개국에 개시했다"며 300만 키트 수주 확정에 대한 소식을 알렸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이에 수젠텍은 "이번 제품은 IgG 항체와 IgM 항체를 동시에 진단하는 키트로 손끝혈이나 전혈의 '혈장분리' 과정이 필요 없다"고 전했다.


또한 수젠텍은 "따라서 피 한 방울만 키트에 떨어뜨리면 10분 내 코로나19 감염여부를 신속으로 진단할 수 있다는 점에서 코로나 감염자가 급속히 확대되고 있는 국가들로부터 긴급 공급 요청이 이뤄지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수젠텍은 "현재 주문량 폭증으로 생산설비 증설을 진행하고 있다"고 말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수젠텍은 "오는 6월 말까지 300만 테스트를 생산해 공급할 계획이었으나 오는 5월 말로 생산일정을 앞당겼으며 추가적인 캐파 증설도 계획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한편 수젠텍은 미국 내 사용을 위한 FDA 제품등록을 진행하고 있으며 각 주정부 당국과 제품 공급을 협의 중이다.


유럽 CE인증 등록을 완료한 수젠텍의 키트는 유럽에서는 독일, 이탈리아, 오스트리아에 수출하며 아시아는 필리핀, 태국, 말레이시아 등 총 6개국에 수출이 확정됐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