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어팟 쏙 들어가는 '귀염뽀짝' 옴팡이 파우치, 롯데리아서 햄버거 먹으면 득템할 수 있다

인사이트 / 사진=인사이트사진=인사이트


[인사이트] 김한솔 기자 = 치명적인 귀여움을 자랑하는 캐릭터 '옴팡이'를 매일 볼 수 있다면 얼마나 좋을까.


햄버거도 먹고 옴팡이도 입양(?)할 수 있는 방법이 있다.


지난 25일 롯데리아 공식 인스타그램에는 옴팡이 미니 파우치 출시 소식이 전해졌다.


내일(27일) 출시되는 옴팡이 파우치는 손바닥만 한 크기로 에어팟이나 틴트, 카드 등 작은 소품을 넣어 다니기 딱 좋다.


인사이트 / 사진=인사이트


인사이트 / 사진=인사이트사진=인사이트


열쇠고리까지 달려있어 귀여운 옴팡이 캐릭터를 가방 어디에나 달 수 있다.


특히 이번에 출시된 미니 파우치는 각각 가방, 복숭아, 강아지, 식빵으로 변신한 모습이라 '귀염뽀짝함'이 10배 치솟았다.


각각 다른 표정으로 귀여움을 발산하는 탓에 4개 모두 소장하고 싶은 욕구가 생긴다.


인사이트 / 사진=인사이트


인사이트 / 사진=인사이트사진=인사이트


옴팡이 미니 파우치는 롯데리아 세트 메뉴 구매 시 1개당 5천 원에 득템할 수 있다. 또한 햄버거를 먹지 않아도 1개 8천 원에 구입할 수 있다.


단 소진 시까지 한정판매 되며 1인당 최대 4개까지만 구매할 수 있으니 참고하길 바란다.


한편 롯데리아는 최근 혼자 먹을 수 있는 '1인혼닭'을 출시하는 등 홈서비스에 주력하고 있다.


인사이트 / 사진=인사이트사진=인사이트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