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린카, '고객 맞춤형' 클라우드로 편리한 공유 모빌리티 서비스 제공한다

인사이트사진 제공 = 그린카


[인사이트] 함철민 기자 = 그린카가 핵심 서비스를 클라우드로 전환하고 데이터 중심의 모빌리티 플랫폼으로서 본격적인 시동을 걸었다.


카셰어링의 경우, 매번 새로운 차를 타더라도 나를 위한 편안한 차로 인식할 수 있도록 고객의 경험과 전국의 차량 정보가 클라우드에 저장·분석되고 연결할 수 있는 환경이 필요하다.


이를 위해 그린카는 광범위한 인프라와 뛰어난 유연성, 확장성을 갖춘 클라우드를 도입해 방대한 양의 이동 데이터를 안정적이고 빠르게 분석·처리·활용할 수 있게 됐다.


그린카는 클라우드를 통해 수집된 유형별 이동 데이터의 체계적인 분석을 통해 고객 니즈에 맞는 상품을 개발하는 등 데이터 기반의 고객 맞춤형 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이다.


인사이트사진 제공 = 그린카


전국 차고지 별 수요 등에 따라 탄력적인 가격 정책과 고객 맞춤형 서비스 운영이 가능해져 이동의 가치를 더욱 높일 수 있게 됐다.


한편 그린카는 플랫폼을 프라이빗 및 퍼블릭 클라우드로 이원화해 기존의 온프레미스 환경에서 뛰어난 보안을 유지해 온 경험을 바탕으로 고객 데이터 노출의 위험을 최소화함과 동시에 고객을 위한 플랫폼의 확장성 및 안정성도 확보할 수 있게 됐다는 판단이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