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년경찰' 단역이었던 류경수 다시 만나 "잘 되니까 좋다"라고 격려해준 박서준

인사이트영화 '청년경찰'


[인사이트] 지동현 기자 = 배우 류경수가 과거 자신이 단역으로 마주쳤던 박서준에 대해 고마움을 드러냈다.


25일 류경수는 한경텐아시아와 JTBC '이태원 클라쓰' 종영 인터뷰를 가졌다.


류경수는 '이태원 클라쓰'에서 박새로이(박서준 분)의 단밤에서 제2의 인생을 시작하는 직원 최승권을 연기했다.


이날 인터뷰에서 류경수는 박서준을 언급하며 그를 향한 남다른 애정을 표현했다.


인사이트영화 '청년경찰'


류경수는 박서준과 영화 '청년경찰', '사자'에서 짧게나마 호흡을 맞췄다.


'청년경찰'에서 류경수는 경찰대에 입학한 박서준과 강하늘의 머리를 잘라주던 사람으로 등장했고 '사자'에서는 의사로 짧게 출연했다.


인터뷰에서 그는 "'이태원 클라쓰'에 캐스팅된 후 박서준 형과 처음으로 같이 만나 밥을 먹으러 가는데, 형이 '경수가 잘 돼서 너무 좋다"고 말해줬다"고 전했다.


이어 류경수는 "감동받았다. '청년경찰' 찍고 나서 '사자'에서 만났을 때 나를 기억 못 할 줄 알았는데 다 기억 하더라"라고 박서준에게 고마워했다.


인사이트JTBC '이태원 클라쓰' 


그러면서 그는 "지금은 훨씬 많이 친해졌다. 박서준 형은 현장에서도 분위기를 재밌게 하려고 하는 분위기 메이커"라고 덧붙였다.


류경수가 대사가 많지 않은 단역으로 등장했음에도 박서준은 류경수를 잊지 않은 것이다.


한편 '이태원 클라쓰'를 통해 대중의 눈도장을 제대로 찍은 류경수는 올해 영화 '대무가: 한과 흥'으로 '열일' 행보를 이어갈 예정이다.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JTBC '이태원 클라쓰'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