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아가 작정하고 만들어 첫차로 구매하기 딱인 1900만원대 '가성비 甲' 쏘울

인사이트기아자동차


[인사이트] 김다솜 기자 = 확실한 성능으로 무장한 데다 '착한 가격'으로 가성비 좋다 소문난 신형 쏘울이 공개됐다.


지난 23일 기아자동차는 '2021 쏘울'과 '2021 쏘울 EV(전기차)'를 출시하고 판매를 시작했다.


2021 쏘울은 첨단 주행 안전 기술을 기본화해 운전 편의성, 안전성, 상품성을 모두 높였다.


쏘울에는 전방 충돌 방지 보조, 차로 이탈 방지 보조, 운전자 주의 경고, 하이빔 보조 등의 기능이 포함됐다.


인사이트


인사이트기아자동차


또 원격 시동 스마트키를 전 트림 기본 적용하는 등 첨단 기능에 대한 소비자들의 만족도를 높였다.


이외에도 기아차는 2021 쏘울에 뒷좌석 승객 알림과 공기 청정 모드, 동승석 세이프티 파워 윈도 등 다양한 편의 사항을 탑재했다.


기아차 관계자는 "고객들이 선호하는 안전, 첨단 편의사양을 기본화한 모델로 고객 만족도가 높을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2021 쏘울의 가격은 트림별로 프레스티지 1,910만 원, 노블레스 2,101만 원, 노블레스 스페셜 2,293만 원이다.


2021 쏘울 EV는 프레스티지 4,187만 원, 노블레스가 4,834만 원이다. 서울시 기준 전기차 구매보조금을 적용하면 2,993만 원, 3,564만 원으로 낮아진다.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기아자동차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