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달의민족, 300억 원 규모 소상공인 지원책 마련

인사이트사진 제공 = 우아한형제들


[인사이트] 김소영 기자 = 우아한형제들은 코로나19를 함께 극복하고자 배달의민족 입점 업체 14만여 곳의 3~4월 광고료 일부를 돌려주는 등 300억 원 규모의 소상공인 긴급지원대책을 시행한다고 24일 밝혔다.


먼저, 소상공인들을 위해 코로나19로 인한 피해가 본격화한 3~4월 광고료의 절반을 돌려주기로 했다. 한 업소당 지원금은 최대 30만 원(3·4월 각 15만 원씩)으로 정했다.


업주들은 3월 울트라콜·오픈리스트 이용 금액의 50%를 최대 15만 원까지 4월말에 업소 계좌로 돌려받게 된다. 올 3~4월 광고료 50% 지원으로 약 250억 원이 소상공인들의 통장에 입금된다.


기초생활수급자, 장애인 등 사회 취약계층 식사 지원에도 나선다. 이를 위해 초록우산어린이재단에 30억 원을 기부하기로 했다.


인사이트사진 제공 = 우아한형제들


취약계층 1만 명이 30일간 끼니를 해결할 수 있는 배민 쿠폰(5천 원권) 60만 장을 지원하며, 소비자가 결제 시 취약계층 지원용 쿠폰을 사용했는지 여부를 음식점주도 알 수 없도록 배려했다.


코로나19 방역과 진단, 치료에 전념하고 있는 의료진과 자원봉사자들을 위한 식료품도 지원하고자 우아한형제들은 20억 원을 희망브리지 전국재해구호협회에 기부하기로 했다.


코로나19 확진자만큼이나 격리된 곳에서 지내는 현장 의료진은 배달음식조차 편하게 먹을 수 있는 환경이 아니어서 이번 식료품 전달이 원활한 의료·구호 활동에 도움이 될 전망이다.


이와 별도로 우아한형제들은 코로나19가 발발한 직후 내놓은 소상공인, 라이더 지원책을 차질없이 시행하고 있다.


인사이트사진=박찬하 기자 chanha@


지난 2월 소상공인연합회, 한국외식업중앙회와 맺은 상생협약에 따라 조성한 50억 원 규모의 기금은 외식업 소상공인들이 받은 정책자금 대출(2020. 2. 13. 이후) 이자의 50%를 갚는데 쓰이고 있다. 우아한형제들은 3월까지던 신청 기한을 연장해 연말까지 이 기금을 전액 소진할 계획이다.


지난달 발표한 라이더 지원 대책에 따라 2주간 자가격리에 들어가 배달 일을 하지 못하는 라이더에겐 생계 보전비로 82만여 원을 지급하는 정책을 시행 중이다. 라이더들에게 매일 무료로 지급하던 마스크는 공적 배분으로 정책이 바뀐 후로는 구입 비용으로 지원하고 있다.


이밖에 음식점을 찾는 손님과 종업원, 라이더의 위생을 위해 손 소독제 7만5천 개를 중소벤처기업부를 통해 외식업 소상공인들에게 배포했다.


김범준 우아한형제들 대표는 "코로나19 사태가 장기화하면서 소상공인은 물론 소비자들도 어려움에 처해 있다"며 "이번 긴급지원대책이 코로나19를 극복하고 안정적인 일상으로 돌아갈 때까지 조금이나마 보탬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