틱톡과 함께한 ITZY, '워너비 챌린지'로 K-POP 대세 자리 굳혀

인사이트사진 제공 = 틱톡


[인사이트] 이유리 기자 = 틱톡에서 진행되고 있는 ITZY(있지)의 'WANNABEITZY' 챌린지가 무서운 기세로 확산되고 있다.


공식적인 챌린지 기간이 지났음에도 불구하고 관련 콘텐츠들이 우후죽순 생성되며 1,300만 뷰(19일 오전 9시 기준)를 달성했다. 지난 9일 시작 이후 약 10일 만에 거둔 성과다.


업계 전문가들은 'WANNABEITZY' 챌린지 흥행에 크게 세 가지 요인이 긍정적인 영향을 끼쳤다고 목소리를 모은다.


먼저, 신곡 'WANNABE'의 중독성 있는 멜로디와 안무가 주요하게 작용했다는 평가다. 안무에 확실한 포인트 동작이 있어야 자연스러운 참여를 이끌어낼 수 있는데, 얼굴을 휘감는 '미미미 춤'과 팔을 높이 들었다 앞으로 뻗는 '히어로 춤'이 좋은 반응을 얻은 것으로 보인다.


인사이트사진 제공 = 틱톡


두 번째 요인은 최근 대세로 자리 잡은 숏폼 스타일을 120% 활용했다는 점이다.


그간 틱톡을 통해 음원 프로모션을 진행했던 아티스트들은 대부분 30초 이상 1분 이하 길이의 영상 콘텐츠를 전면에 내세운 반면, ITZY는 15초 안에 음원과 안무를 녹여 숏폼의 장점을 극대화했다. 짧아진 시간만큼 영상을 대하는 부담감도 낮아져 '밈'의 자연스러운 확산을 이끌어냈다.


마지막 세 번째는 챌린지가 진행되고 있는 틱톡이 150개 국가 및 지역에서 75개 언어로 서비스되고 있는 글로벌 플랫폼이라는 점이다.


ITZY의 경우 국내뿐만 아니라 해외에도 두터운 팬덤을 지니고 있기 때문에 이러한 부분에서 더욱 시너지를 낸 것으로 풀이된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