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놀자, 지난해 매출 '3,000억원' 달성…전년 대비 78.8% 성장했다

인사이트사진 제공 = 야놀자


[인사이트] 김소영 기자 = 야놀자가 2019년 재무 실적을 공개하며 국내 및 글로벌 사업 포함 전체 매출 3,000억 원을 달성했다고 밝혔다.


이는 전년 대비 78.8% 성장한 수치로, 야놀자는 최근 5년간 연평균 70%를 상회하는 높은 성장률을 유지했다.


야놀자의 국내 매출은 전년 대비 약 68% 성장한 2,700억 원을 기록했다. 글로벌 매출은 2018년 69억 원에서 300억 원으로 4배 이상 늘며, 야놀자의 새로운 성장 동력으로써의 가능성을 보여줬다.


연간 거래액 또한 B2C 시장 1.2조원을 포함해 총 4조원을 넘기며 국내는 물론 글로벌 호스피탈리티 시장에서의 경쟁력을 입증했다.


인사이트 / 사진=박찬하 기자 chanha@사진=박찬하 기자 chanha@


국내외 숙박·레저·액티비티 예약 플랫폼 부문의 견고한 성장세가 전체 실적 상승을 견인했다. 또한, 동남아까지 확대된 호텔 프랜차이즈 및 시공·건설 사업 부문과 이지테크노시스, 젠룸스 등 지난해 인수·투자한 글로벌 사업들의 호실적도 영향을 미쳤다. 


야놀자는 올해 더 높은 매출 성장세와 수익성 개선을 목표로 했다. 올해 순수 글로벌 사업 매출만으로 2배 이상 성장을 하고, 이를 통해 향후 5년 이내에 글로벌 사업 매출 비중을 전체 매출의 50%까지 끌어올릴 계획이다. 


이외에도 글로벌 컨퍼런스 등에 적극 참가해 야놀자의 기술력을 소개하고, 국내외 500명 이상의 R&D 조직을 운영하는 등 글로벌 기술 투자에도 적극 나선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