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장중 1,500선도 붕괴···코로나19 여파

인사이트 / 사진=박찬하 기자 chanha@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사진=박찬하 기자 chanha@


[인사이트] 박아영 기자 = 한국 증권가에 코로나19 여파로 피바람이 불고 있다. 이에 코스피가 한때 장중 1,400대까지 내려앉았다.


19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이날 오전 11시 5분 코스피가 1499.77을 기록해 장중 1,500선이 붕괴됐다.


전 거래일보다 91.43포인트(5.75%) 폭락한 수치며, 이는 2009년 7월 이후 최저치다.


지수는 34.89포인트(2.19%) 오른 1,626.09로 출발했으나 장중 하락 전환하면서 낙폭을 키웠다.


인사이트 / 사진=박찬하 기자 chanha@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사진=박찬하 기자 chanha@


이날 현재 유가증권시장에서 외국인은 3천166억원어치를 순매도했다.


반면 기관은 1천498억원, 개인은 1천389억원을 각각 순매수했다.


시가총액 상위기업들도 대부분 급락해,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는 4.71%, 6.43%씩 급락했다.


한편 오전 11시 25분 현재 코스피 지수는 1504.61을 기록하며 다시 1,500선을 겨우 넘겼다.


인사이트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