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사태로 18년 만에 국제유가 '최저' 수준 기록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Korea


[인사이트] 홍지현 기자 = 국제유가가 18년 만에 최저 수준을 기록했다.


18일(현지시각)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서 4월 인도분 서부 텍사스산 원유(WTI)는 전날보다 배럴당 24.4%(6.58달러) 하락한 20.37달러에 장을 마감했다. 


로이터통신은 "2002년 2월 이후 18년 만에 최저수준이자 역대 3번째 최악의 날을 기록했다"고 전했다.


런던 ICE 선물거래소의 5월 물 브렌트유도 배럴당 11.24%(3.23달러) 급락한 25.50달러에 거래 중이다.


코로나19 사태가 글로벌 경제에 충격을 주면서 원유 수요 감소로 이어지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인사이트 / 사진=박찬하 기자 chanha@사진=박찬하 기자 chanha@


사우디아라비아와 러시아가 감산 합의 실패 이후 가격 인하와 증산 계획을 밝히며 석유 전쟁에 돌입한 것도 유가 하락에 영향을 끼친 것으로 보고 있다.


WTI와 브렌트유는 지난주에도 각각 22%와 24%의 폭락세를 기록했다.


글로벌 투자은행인 골드만삭스는 전날 올해 1분기 WTI는 배럴당 22달러, 브렌트유는 20달러까지 하락할 것으로 전망했다.


 WTI는 이미 골드만삭스의 전망치 밑으로 하락했고 브렌트유도 전망치에 근접하고 있다.


한편 안전자산으로 평가받는 국제 금값도 큰 폭의 하락을 보이고 있다. 


뉴욕상품거래소에서 4월 인도분 금은 전날보다 온스당 47.90달러(3.1%) 하락한 1477.90달러를 기록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