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루, 140년 전 잃어버린 잉카 황제 후손 원고 되찾아

인사이트사진 제공 = 페루관광청


[인사이트] 전준강 기자 = 페루관광청은 페루가 19세기 후반 남미 태평양전쟁(1879-1884) 당시 사라졌던 잉카 시대 유물을 140년 만에 되찾았다고 전했다.


이번에 되찾은 유물은 잉카 제국 11대 황제 우아이나 카팍의 후손인 후스토 아푸 사우아라우라 잉카가 1938년에 직접 작성한 회고록으로, 스페인 정복 전까지의 잉카 역사는 물론 기존의 기록 문서에서 사용하던 잉카를 대표하던 그림과는 다른 유색 그림이 포함되어 있다는 점에서 중요한 역사적 의의를 지닌 기록물로 평가되고 있다.


해당 원고는 디지털 복원을 통해 누구든지 쉽게 인터넷으로 열람이 가능하다.


인사이트사진 제공 = 페루관광청


'페루 왕조의 기억' 또는 '잉카 역사의 개요'라 불리는 이 회고록은 페루 국립도서관에서 보관하고 있던 중 1879~1884년 벌어진 남미 태평양전쟁 당시 칠레가 페루 수도 리마를 점령했을 때 사라졌던 것으로 전해진다.


칠레가 이후 페루 국립도서관에서 가져갔던 4천5백 권 이상의 책을 반환했으나, 이 원고는 돌려받지 못했다.


이후 이 회고록은 1970년 한 브라질 수집가가 소유했고, 페루 정부의 오랜 노력 끝에 고국으로 돌아올 수 있었다.


인사이트사진 제공 = 페루관광청


또한, 회고록에는 스페인 정복 전 잉카 연대기와 더불어 가르실라소 데 라 베가의 정보가 포함돼 있다.


가르실라소 데 라 베가는 스페인의 정복자와 잉카 황제의 딸 사이에서 태어난 아메리카 대륙 역사상 첫 혼혈이자, 페루 문학계에 큰 족적을 남긴 인물로 그가 살던 집은 현재 쿠스코의 지역 역사 연구와 전시, 교육 등을 위한 역사 박물관으로 사용되고 있다.


현재, 회고록은 페루 국립 도서관 공식 사이트에서 열람이 가능하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