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로 밥 굶는 아이들 위해 도시락 쏘라고 한 SK 최태원 회장

인사이트뉴스1


[인사이트] 박아영 기자 = SK그룹이 코로나19 여파로 끼니까지 굶고 있는 아이들을 살뜰히 챙긴다.


16일 SK그룹은 내일(17일)부터 대구 1000명, 경북 500명 등 지방자치단체 추천을 받은 어린이 1500명에게 도시락을 전달한다고 밝혔다.


이는 해당 어린이들이 개학 연기로 학교 급식을 먹지 못해 끼니를 거를 수 있다는 우려에서 나온 지원 활동이다.


SK그룹은 평일에는 도시락을 아이들의 집으로 배달해주고, 주말에는 밑반찬을 제공할 예정이다. 


인사이트사진 제공=SK그룹


도시락 제조 및 배달은 사회적기업인 '동행'과 '서구웰푸드', 강북희망협동조합과 함께한다.


특히 배달은 대구지역 SK구성원들이 직접 전해주며, 제공 기한은 코로나19 확산 상황을 고려해 결정할 계획이다.


SK그룹이 아이들에게 전해주는 건 맛있는 도시락뿐만이 아니다. 10만원 상당의 '행복상자'도 있다.


상자에는 마스크, 비타민, 건강간식, 삼계탕, 생필품 등이 담겨 있으며 SK와 행복얼라이언스 멤버 7개사(비타민 엔젤스, 아름다운 커피, 해마로 푸드서비스, 슈퍼잼, 어스맨, 한성기업, 라이온 코리아)가 함께했다.


인사이트뉴스1


앞서 SK그룹은 지난 2006년부터 결식문제 해결을 위해 사회적 기업 '행복 도시락'을 운영해 왔다.


2016년부터는 사회문제 해결에 뜻을 같이하는 개인, 기업, 사회적 기업과 '행복 얼라이언스'를 구성, 결식 아동 문제 해결에 앞장서 왔다.


한편 SK그룹은 지난달 26일에도 코로나19의 확산 방지와 피해 지원을 위해 50억원과 4억원 상당의 현물을 지원한다고 밝혔다.


이와 관련 이형희 SV위원장은 "코로나19가 추가로 확산되는 것을 최대한 막고, 피해가 최소화될 수 있도록 SK그룹의 모든 역량을 다해 지속적인 지원 활동을 벌여나가겠다"고 강조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