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텔레콤, 디지털 헬스케어 기업 '인바이츠 헬스케어' 설립

인사이트인바이츠 헬스케어 김준연 대표 / 사진 제공 = SK텔레콤


[인사이트] 박아영 기자 = SK텔레콤은 뉴레이크얼라이언스와 함께 손잡고 디지털 헬스케어 전문회사 '인바이츠 헬스케어'를 설립했다고 11일 밝혔다.


SK텔레콤은 앞선 ICT 역량을 바탕으로 헬스케어 사업을 빠르게 성장시키기 위해 자사 내 관련 사업부를 분사, 헬스케어 사업에 풍부한 경험을 가진 파트너들과 협력해 '인바이츠 헬스케어'사를 설립했다.


'인바이츠 헬스케어'사에는 국내 헬스케어 업계에 다수 투자 경험을 보유한 사모펀드 운용사 '뉴레이크얼라이언스'가 대주주로 참여했다. 하나로의료재단, 서울의과학연구소 등을 운영하는 SCL헬스케어그룹도 함께 할 예정이다.


예정된 기타 주주사의 참여가 완료되면 '인바이츠 헬스케어'의 기업가치는 1,000억원에 이를 것으로 예상되며, SK텔레콤은 이 중 43.4% 지분을 확보해 2대 주주가 될 예정이다.


인사이트사진=박찬하 기자 chanha@


'인바이츠 헬스케어'는 대표로 SK텔레콤에서 헬스케어유닛장을 역임했던 김준연(만 52세)을 선임했다.


'인바이츠 헬스케어' 이사회는 "김준연 대표는 디지털 헬스케어 관련 풍부한 사업경험을 바탕으로 ICT 활용, 타산업과의 융합 등 다양한 방향으로 신생 법인의 성장 전략과 미래 비전을 명확히 제시했다"며 선임 배경을 밝혔다.


'인바이츠 헬스케어'는 고객을 건강하고 행복한 삶을 누릴 수 있는 디지털 헬스케어 세상으로 초대한다는 의미를 담고 있으며, 향후 국내외 시장에서 ICT 기술을 통해 개인의 건강 증진과 의료 기관의 혁신을 돕는 다양한 사업을 진행할 계획이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