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은행, 코로나19 긴급자금 지원 체계 구축

인사이트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인사이트] 전준강 기자 = 우리은행이 코로나19로 경영 문제를 겪고 있는 대구·경북지역 개인사업자 및 중소기업에 대한 원활한 금융지원을 위해 특별전담심사반을 운영한다고 밝혔다.


특별전담심사반은 대구·경북지역 코로나19 우선지원 사업자를 선정하고, 해당 기업의 대출 신청건에 대해 2영업일 이내에 심사 결과를 통보하는 '신속 심사 지원' 제도를 실시한다. 우리은행은 대구·경북 소재 개인사업자 6,000여 곳, 중소법인 1,100여 곳을 해당 사업자로 선정했다.


우리은행은 대구·경북 소재 영업점장에게 한시적으로 추가 대출 전결권을 부여한다. 특히, 직접적인 매출 감소가 발생하고 있는 요식업, 숙박업 등의 경우 빠르게 대출 지원이 가능토록 할 계획이며, 담당 영업점장과 본부심사역이 함께 어려움을 겪고 있는 기업을 방문해 금융 컨설팅을 지원한다.


인사이트 / 사진=박찬하 기자 chanha@사진=박찬하 기자 chanha@


또한, 코로나19 확진 판정이나 자가격리 등으로 영업점 방문이 어려운 개인사업자 및 개인 고객은 영업점과의 전화 통화로 대출 연장이 가능하다. 법인사업자의 경우 직무대행자에 의한 대출 연장도 가능하다.


피해복구 기간 등을 감안해 무상환연장과 분할상환유예 지원도 함께 이루어질 예정이며, 더불어 코로나19 확진 판정 등으로 불가피하게 대출이자를 연체한 고객의 경우에는 연체정보 삭제 및 연체이자 감면도 가능하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