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중고차 플랫폼 '첫차', "아반떼 AD 중고 구매는 3월이 적기"

인사이트사진 제공 = 첫차


[인사이트] 함철민 기자 = 모바일 중고차 플랫폼 '첫차'가 2020년 3월 중고차 시세를 10일 공개했다.


이번 공개된 중고차 시세는 지난달 첫차어플에서 차량 검색량이 가장 높았던 상위 10개 인기 중고차 모델을 분석한 결과다.


총 주행거리 5만 km 미만, 연평균 주행거리 2만 km 미만의 상품성 높은 무사고 매물만 선별했다.


국산 중고차 시세의 경우, 전월 대비 평균 시세가 1.2% 하락하며 전월의 하락세를 이어갔다. 전월 가장 검색량이 높았던 제네시스 G70은 평균 시세의 앞자리가 바뀌며 3,900만 원대까지 떨어졌다.


지난달 상승세를 보였던 현대 아반떼AD도 하락세로 돌아서며 1,300만 원대 중반으로 구매가가 형성됐다. 코로나19 사태로 인한 방문객 감소와 이를 대비한 중고차 시장의 운영 축소가 인기 모델의 시세 변동폭에 영향을 준 것으로 보인다.


인사이트사진 제공 = 첫차


2030 소비자가 선호하는 국산 준중형 세단이나 소형 SUV의 경우, 중저가 매물의 하락세가 강하게 나타난 3월이 구매 적기로 분석된다.


최저가 기준 현대 아반떼AD는 800만 원 대, 기아 올 뉴 K3는 1,300만 원대에 구매 가능하다. 작년 출시한 기아 셀토스는 최저가가 2,300만 원 대까지 하락했다.


수입 중고차의 경우, 평균 시세가 상승한 것처럼 보이지만 소수의 고가 매물을 제외하면 오히려 13.8% 하락했다. 3월에 상위 트림의 고가 매물이 늘면서 시세 변동에 영향을 준 것으로 보인다. 실제로 가장 높은 시세 증가폭이 나타난 벤츠 C-클래스 4세대는 최저가 기준 2,600만 원대, 벤츠 CLA-클래스는 2,200만 원대로 대부분 전월과 비슷하거나 하락했다.


수입차 중 가장 검색량이 높았던 E-클래스 5세대의 경우, 3월 중저가 매물이 쏟아지며 평균 시세가 하락했다. 특히 최저가 기준 하락폭이 15.5%로 3,500만 원 대까지 떨어졌다. 풀체인지 출시를 앞두고 추가 하락세도 기대할 수 있어 수입 중형 세단을 고민 중이라면 3월이 기회가 될 수 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