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3년 만에 '검은색→투명'으로 확 바뀐 BMW 자동차 로고

인사이트BMW


[인사이트] 김한솔 기자 = BMW의 상징이라고 할 수 있는 로고가 23년 만에 바뀐다.


지난 4일(현지 시간) 독일 자동차회사 BMW는 홈페이지와 SNS 등을 통해 새 로고를 공개했다.


공개된 로고는 기존의 검은 테두리 대신 투명한 테두리가 특징이다. 차량의 색상에 따라 로고 색이 바뀌는 셈이다.


또한 가운데 원이 가로세로 4등분 돼 각각 파란색과 하얀색이 채워진 모양은 그대로 유지된다.


인사이트BMW


다만 입체적인 느낌보다는 좀 더 평평해진다. BMW의 글씨체도 조금 더 가늘어진 형태다.


이렇게 바뀐 새로운 로고는 이날 공개된 전기차 컨셉트가 'i4'에서 처음 사용됐다.


그러나 이 로고가 실제 사용되는 시기는 미정으로 알려져 있다.


지난 1997년부터 같은 로고를 사용해오다 갑작스럽게 변화를 꾀한 BMW.


인사이트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이에 대해 누리꾼들의 반응은 상반되게 갈리고 있다.


기존 로고보다 깔끔하다는 긍정적인 반응과 너무 밋밋해서 아쉽다는 반응 등이다.


한편 현재 대량 생산되는 차종들은 기존 로고를 유지할 방침이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