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은행, 코로나19 피해 지원 위해 '착한 임대인 운동' 동참

인사이트 / 사진=박찬하 기자 chanha@사진=박찬하 기자 chanha@


[인사이트] 전준강 기자 = 우리은행이 코로나19 피해 영세 중소기업과 소상공인을 지원하기 위해 '착한 임대인 운동'에 동참한다고 5일 밝혔다.


우리은행은 은행소유 건물에 입점한 영세 중소기업과 소상공인에게 5개월간 월 100만원 한도 내에서 월 임대료의 30%를 감면한다. 코로나19 관련 피해가 큰 만큼 이달부터 시행한다.


또한 '착한 임대인 운동'에 동참하고 있는 건물주에 대해 대출금리와 수수료 등을 우대할 예정이다.


손태승 우리금융그룹 회장 겸 우리은행장은 지난 2일 금융위원장과 5대 금융지주 회장 조찬간담회에서 "코로나19 극복을 위해 착한 임대인 운동 동참, 경영안정 자금 지원 등 사각지대 없는 지원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