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 세계 딱 12대만 수제 생산되는 24억짜리 '벤틀리 바칼라르' 오픈카 초특급 비주얼

인사이트BENTLEY


[인사이트] 김다솜 기자 = 벤틀리가 세계 12대 한정 생산해 판매하는 '뮬리너 바칼라르'를 공개했다.


4일 벤틀리 모터스는 2인승 오픈탑 럭셔리 그랜드 투어러 '바칼라르'를 공개했다고 밝혔다.


바칼라르는 사륜구동 2인승 GT로 최고 659마력, 최대 토크 91.8kg·m의 성능을 발휘한다.


12기통 엔진에 8단 변속기를 장착했으며 얼핏 외관은 벤틀리 콘티넨털 GTC를 닮은 듯 보인다.


인사이트


인사이트BENTLEY


'바칼라르'는 오직 세계에서 12대만 생산되는 자동차다. 모두 벤틀리 뮬리너 워크숍에서 장인들의 수작업으로 맞춤 제작된다.


특히 벤틀리 뮬리너의 외관은 쌀 껍질 추출물을 함유한 페인트로 칠해졌다.


인테리어에는 강에서 길어 올린 약 5,000년 된 참나무와 영국산 천연 양모가 사용됐다.


인사이트


인사이트BENTLEY


벤틀리는 이 모든 것을 지속가능성 프로젝트의 일환이라고 지난 100주년 기념 'EXP 100 GT'를 통해 친환경의 뜻을 내비친 바 있다.


벤틀리 뮬리너 바칼라르는 200만 달러(한화 약 24억 원) 수준이다. 단 12대만 생산해 아쉽게도 현재 모든 예약은 마감됐다고 전해졌다.


아래 벤틀리 뮬리너 바칼라르의 사진을 모아봤으니 사진으로나마 함께 감상해보자.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BENTLEY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