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은행, 대구•경북 등 코로나19 피해기업 신속한 금융지원 체계로 전환

인사이트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인사이트] 박아영 기자 = 신한은행은 코로나19 확산으로 인한 내수 경기 침체로 어려움을 겪는 중소기업 및 개인사업자를 위해 'Hi-Pass 심사 프로세스'를 도입하는 등 기업금융 총력 지원에 나섰다고 밝혔다.


신한은행은 코로나19 확진자가 급증한 대구·경북 지역 고객을 대상으로 여신 연기에 대한 불안감을 해소하기 위해 기존 여신의 연기 상담을 신속히 완료한다.


이를 위해 빅데이터 기반 여신 의사결정 시스템인 기업CSS를 통해 2개월 후 여신 만기 건까지 선제적으로 연기 심사를 완료하고 본점의 부장급 심사역이 직접 고객과 상담할 계획이다.


또한 선제적인 금융지원을 위해 대구·경북의 신규 자금 지원이 가능한 업체 약 3천 2백개를 해당 지역 영업점에 안내해 고객의 여신 신청에 신속하게 대응할 수 있도록 했다.


인사이트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특히, 담보가 없어도 지원 가능한 업체 약 6백개에 대한 대출 가능한도 2천억원의 경우 필요시 최우선적으로 지원할 수 있도록 했다.


전국 신한은행 영업점의 여신 심사 의사결정 체계도 대폭 간소화했다.


기존 본점 심사역이 판단하던 일부 대출을 영업점장이 판단해 신속하게 지원할 수 있도록 규정을 개정하고 부득이 본점에서 심사할 수 밖에 없는 대출은 최소 2영업일 이내에 심사를 마무리하는 'Hi-Pass 심사' 프로세스를 도입한다.


또한 코로나19 피해 기업의 신속한 여신 연장과 감염 위험 최소화를 위해 영업점 방문 없이 비대면 채널(인터넷·모바일)을 통해 연장 관련 서류를 제출할 수 있도록 하고 불가피한 경우 전화 통화로 연장 신청을 할 수 있도록 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