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원구 거주 '코로나19' 확진자, 23일 하루 종일 '홍대입구'서 놀았다

인사이트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인사이트] 김남하 기자 =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빠른 속도로 늘고 있다.


수도 서울에서도 곳곳에서 신규 환자가 발생하고 있는 가운데 앞서 노원구 거주자로 알려진 추가 확진자의 세부 동선이 공개됐다.


이 확진자는 마포구와 홍대입구 등 서울 내에서도 인파가 다수 몰리는 곳을 돌아다닌 것으로 파악됐다.


27일 마포구청은 노원구 거주민 A(29세) 씨의 마포구 내 동선을 공개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뉴스1


마포구청에 따르면 A씨는 노원구 거주민이나 마포구 곳곳을 돌아다녔다.


여기에는 홍대입구 부근과 마포에 위치한 확진자의 직장이 포함돼 있다. 오전 8시부터 오후 6시까지 머물렀던 것으로 확인됐다.


이 확진자는 앞서 21일 오전 10시께부터 기침 및 발열 증세가 발생해 25일 상계백병원 선별진료소에서 검사를 받았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이후 26일 양성으로 판정돼 현재 상계백병원에서 입원 치료 중이다.


마포구청은 두 확진자와 접촉한 이들을 자가격리했으며 확인된 확진자 방문 장소는 방역 소독을 실시했다고 밝혔다.


구청은 "발열이나 호흡기 증상이 있을 경우 바로 병원에 가지 마시고 ‘마포구 보건소’나 ‘1339 콜센터’로 연락해 주실 것을 부탁드린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