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도지사가 내놓아 '극찬' 받는 중인 신박한 '코로나19' 검사 방식

인사이트뉴스1


[인사이트] 김세연 기자 = 이재명 경기도지사의 코로나19 대처 방안을 두고 시민들의 극찬이 쏟아지고 있다.


지난 24일 경기도청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이재명 도지사는 코로나19 의심 환자들의 검사를 위한 야회 선별 진료소 즉, 드라이브스루(Drive-through) 방식 도입을 제안했다.


기자회견에서 이재명 도지사는 "지금과 같은 1 대 1 진료 방식은 처리량이 너무 적고, 방호복과 같은 물품 소모 등으로 많은 비용이 소모된다"라며 효율성을 지적했다.


이어 "의료진 또한 감염에 노출돼 위험하다"라고 덧붙이며 현재와는 다른 대책의 필요성의 시급함을 알렸다.


인사이트뉴스1


해결법으로 이재명 도지사는 공설운동장 등과 같은 대규모 야외공간에서 차를 타고 지나가며 감염증을 진단하는 드라이브스루 방식을 제안했다.


시간 단축은 물론이고 비용 절감, 의료진 보호 효과까지 누릴 수 있는 대책인 것이다.


이후 26일 부천시는 '코로나19 대응 의료기관 긴급 대책 회의'를 열고 관내 15개 종합·요양병원 관계자들과 드라이브 루 형태의 야외 진료소 도입에 대해 논의하고 있다.


이재명 도지사가 제안한 드라이브스루 대책에 많은 의료기관들이 긍정적인 반응을 보이며 도입을 시작했다.


인사이트뉴스1


영남대 병원은 26일 오전 8시 30분부터 이 방식을 운영하고 있으며 이날 세종시 또한 운영한다는 입장을 내놓았다.


이어 인천시는 다음 달 2일부터 드라이브스루 선별 검사센터를 운영할 계획이라고 밝히며 이에 동참했다.


이재명 도지사의 발 빠르고 적절한 대책에 시민들은 응원의 메시지를 보내고 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