곧 '우체국, 농협'등에 마스크 '하루 150만개' 풀린다

인사이트사진=박찬하 기자 chanha@


[인사이트] 최동수 기자 = 곧 농협과 우체국 등에 수백만장의 마스크가 풀린다.


지난 25일 식품의약품안전처에 따르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19) 대규모 감염 사태로 인해 발생한 국내 마스크 대란을 진정시키기 위해 26일부터 마스크와 손 소독제를 긴급 수급한다.


식약처가 선정한 마스크 공적판매업체는 우정사업본부, 농협중앙회 및 하나로마트, 공영홈쇼핑 및 중소기업유통센터, 기타 식약처장이 정하는 곳이다.


구체적인 판매처는 우체국과 농협, 공영홈쇼핑 등이며 식약처는 판매처를 앞으로 신축성 있게 추가할 예정이다.


인사이트하나로마트 / 사진=인사이트


또 마스크 대란, 줄서기 등 시민들이 불편을 겪는 경우가 사라지도록 많은 양의 마스크를 추가로 공급할 것으로 보인다.


앞서 우정사업본부는 지난 25일 우체국 쇼핑 홈페이지를 통해 마스크 판매 계획을 밝히기도 했으며 한 사람당 마스크 세트 한 개만 구매하게끔 제한을 둬 최대한 많은 사람이 마스크를 살 수 있게 할 예정이다.


3월 초에 판매될 예정이며, 정확한 판매 일정은 고지되지 않았다.


한편 오늘부터 마스크 판매업자 수출이 원칙적으로 금지되며 수출량 역시 당일 생산량의 10% 이내로 제한된다.


식약처는 많은 양의 마스크가 국외로 나가는 것을 방지하기 위해 300개 이상의 마스크를 가지고 나가는 것 자체를 원칙적으로 금지하고 있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