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사태 어려움 나누려고 모든 가맹점 한달 월세 지원해주기로 한 명륜진사갈비

인사이트명륜진사갈비


[인사이트] 김남하 기자 = 코로나19 확산으로 인한 소비 심리 위축으로 지역 경제가 휘청이고 있다.


매출 감소로 영세 소상공인과 자영업자 다수가 한껏 울상짓고 있는 상황이다.


이 가운데 프랜차이즈 명륜진사갈비 본사 '명륜당'이 사태를 극복하기 위해 23억원에 달하는 전국 522개 전 가맹점의 한 달 월세를 전액 지원하기로 했다.


혹시라도 매출이 떨어져 월세조차 내지 못하는 점주가 있을까 봐 선택한 특단의 조치다.


인사이트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25일 명륜당은 코로나19 사태로 인한 점주들의 부담을 조금이라도 덜어주고자 이같이 결정했다.


월세와 상관없이 전국 모든 가맹점이 포함이다. 최고 월세가 1690만원에 달하는 곳도 이번 지원에 포함됐다.


또 상대적으로 월세가 저렴한 매장은 추가 지급을 통해 최소 300만원의 월세를 '통' 크게 지원했다.


이번 명륜진사갈비의 지원에는 본사와 가맹점주 간의 상생이 빛을 발휘했다는 평가가 나온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명륜진사갈비는 지난 1월 가맹본사와 가맹점주협의회 상생협력 협약식을 맺었다.


본사는 가맹점들의 피해 규모와 코로나19 사태로 인한 업계 동향 등을 꾸준히 살폈다. 가맹점주협의회는 현장에서 체감하고 있는 가맹점들의 피해와 고통을 본사에 적극적으로 전달했다.


명륜진사갈비 관계자는 "이번 코로나19 사태로 대한민국 자영업, 특히 외식업이 큰 타격을 입고 있다"며 "모든 매장의 매출이 정상화될 때까지 최선을 다해 가맹점에 대한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명륜진사갈비 본사는 이번 월세 지원 외에도 손님들이 안심하고 매장을 방문할 수 있도록 본사 직원이 전국 매장의 테이블, 의자, 손잡이 등 매장 내부 소독을 무상으로 실시하고 있다.


매장 청결 유지를 위한 청소 등도 함께 지원할 계획이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