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 코로나19 '심각' 단계에 재택근무 확대, 출퇴근 시간 조정 등 안전 조치 강화

인사이트사진=박찬하 기자 chanha@


[인사이트] 전준강 기자 = LG는 코로나19 위기 경보가 심각 단계로 격상되면서 임직원 안전을 위한 조치를 강화한다고 25일 밝혔다.


임산부 직원의 경우 필요한 기간동안 재택근무 하도록 하며, 유치원∙어린이집 휴원,개학 연기 등으로 유치원 및 초등학교 자녀 육아를 위해 재택근무가 필요한 직원들도 재택근무를 할 수 있게 한다.


재택근무 기간 중 근태는 정상근무 인정 또는 공가(유급휴가) 부여를 통해 임직원들의 불이익이 없도록 조치하고 있다.


출퇴근 혼잡 시간에 대중교통 이용을 최소화하기 위해 일 8시간 근무를 하되 출퇴근을 당기거나 늦출 수 있는 '플렉시블 출퇴근제'를 적극 권장하고 있다. 또한 임직원들이 식사를 분산해 할 수 있도록 전 사업장의 사내식당 운영시간을 연장한다.


인사이트사진=박찬하 기자 chanha@


LG전자의 경우 전 사업장에 외부 방문객의 출입을 금지하고 임직원들의 사업장간 출장을 금지하고 있다.


재택근무가 늘어날 가능성에 대비해 외부에서 클라우드에 원활히 접속되도록 관련 장비와 네트워크 점검 강화한다.


LG디스플레이는 자체 제작한 자가진단 모바일 앱을 임직원에게 배포해, 발열, 기침 등 건강이상이나 확진자 및 의심자 접촉 여부 등을 1일 1회 필수 입력하도록 조치했다.


LG는 연례적으로 미국에서 수 백명이 모여 만찬을 포함해 장시간 진행하는 이공계 석박사 유학생 채용 설명 행사 'LG 테크 컨퍼런스'를 참석자 안전을 위해 취소한다.


인사이트사진=박찬하 기자 chanha@


향후 국내외 LG 테크 컨퍼런스 행사를 그룹 차원이 아닌 계열사 특성에 맞게 실행하는 방안으로 전환할 계획이다.


한편, LG전자는 코로나19로 인해 협력사가 어려움을 겪지 않도록 올해 총 550억원의 무이자자금 지원 및 마스크 공급과 항공 운송비 등 협력사가 필요로 하는 부분을 신속하게 지원할 예정이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