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담당 30대 공무원 한강서 투신해 '사망'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사진=인사이트


[인사이트] 김나영 기자 = '코로나19' 관련 업무를 맡은 30대 남자 공무원이 극단적 선택을 해 숨진 채 발견됐다.


25일 법무부와 경찰 등에 따르면 이날 오전 4시 57분께 법무부 비상안전기획관실 소속 A씨가 동작대교에서 한강에 투신해 목숨을 잃었다. 


사망한 A씨는 국가 비상상황·위기관리를 담당하는 비상안전기획관실에서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관련 업무를 맡았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Korea


현재 경찰은 폐쇄회로(CC)TV 확인한 결과 A씨가 차를 몰고 와 동작대교 난간에 부딪힌 뒤 차에서 내려 다리 아래로 뛰어내린 사실을 확인했다.


해당 사안과 관련해 반포 수난구조대는 경찰의 신고를 받고 이날 오전 5시 30분께 수색을 시작했지만 3시간 30분쯤 후인 오전 9시 8분 A씨의 사체를 수습했다.


경찰과 법무부는 A씨가 극단적 선택에 이른 경위와 업무와의 연관성 등을 조사하고 있다.


※ 우울감 등 말하기 어려운 고민이 있거나 주변에 이런 어려움을 겪는 가족·지인이 있을 경우 자살 예방 핫라인 ☎1577-0199, 희망의 전화 ☎129, 생명의 전화 ☎1588-9191, 청소년 전화 ☎1388 등에서 24시간 전문가의 상담을 받을 수 있습니다.


인사이트 / 사진=박찬하 기자 chanha@사진=박찬하 기자 chanha@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