킴스클럽, '코로나19' 수출 피해 본 전남 농가 위해 발 벗고 나선다

인사이트사진 제공 = 이랜드리테일


[인사이트] 천소진 기자 = 킴스클럽이 전라남도 해남군과 손잡고 빨간배추 판매를 위해 나선다고 밝혔다.


전라남도와 업무협약을 체결한 이랜드리테일은 최근 '코로나19'로 인해 중국 수출길이 막혀 극심한 어려움을 겪고 있는 해남군의 빨간배추 농가(23개 농가) 돕기에 동참했다.


이랜드리테일은 빨간배추 50톤(2만5천개)을 일괄 구매해 오는 26일부터 전국 킴스클럽 35개 매장에서 정상가의 40% 가격에 판매하며, 킴스클럽 강남점과 강서점에서는 원물과 함께 포장김치 및 착즙 등을 취급하는 빨간배추 관련 상품 기획전을 실시한다.


인사이트사진 제공 = 이랜드리테일


전라남도와 무역협회는 코로나19로 인해 도내 수출 농가 피해 사항을 조사하던 중 빨간배추의 중국 수출 애로사항 소식을 접했으며, 업무협약을 체결한 이랜드리테일이 농가의 고충을 해결하기 위해 적극적으로 동참했다고 밝혔다.


한편, 전라남도와 이랜드리테일은 지난 4일 농수축산물 판로 확대를 위해 1년간 200억 원 상당의 제품 구매약정을 체결하였으며, 전라남도 농수축산물 수급 안정 및 판매 활성화를 위해 공동으로 노력하기로 업무협약을 체결한 바 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