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하루 만에 '연락 두절' 신천지 신도 242명 중 '221명' 찾아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사진=박찬하 기자 chanha@


[인사이트] 전형주 기자 = 경찰이 소재가 불명하거나 연락이 두절된 신천지예수교회 신도를 추적하는 데 속도를 올리고 있다.


경찰력을 투입한 지 하루 만에 신도 221명의 소재를 파악했다. 경찰은 221명의 신도 명단을 중앙방역대책본부에 제공했다.


24일 민갑룡 경찰청장은 기자간담회의 서면 답변자료를 통해 "이날 오전 9시 기준 신도 221명의 소재를 파악했다"고 밝혔다.


앞서 경찰은 전날 수사 및 형사 인력 600여명을 투입해 연락이 두절된 신천지 신도의 소재지를 파악하겠다고 선언했다. 이날까지만 해도 교인 242명의 행방이 묘연해 방역에 어려움이 많았다.


인사이트 / 사진=박찬하 기자 chanha@민갑룡 경찰청장 / 사진=박찬하 기자 chanha@


그러나 발표가 나오고 하루가 채 안 돼 경찰은 신도 대부분의 행방을 파악했다. 경찰은 대구지방청 소속 수사관과 형사 등 총 618명을 투입해 221명(91.3%)의 소재를 파악했다.


경찰은 아직 소재가 확인되지 않은 21명에 대해서도 계속 추적을 이어가고 있다. 또 GPS 정보 등을 토대로 125명의 소재를 파악해 중앙방역대책본부에 제공했다.


경찰은 "감염병예방법 제76조 2항에 의거, 31번 확진자가 발생한 지난 18일부터 23일까지 대상자 위치정보 확인을 지원했다"고 밝혔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감염병예방법 제76조(정보 제공 요청 등)에 따르면 보건복지부 장관은 감염병 환자 등 감염이 우려되는 환자의 위치정보를 경찰법에 따라 경찰관서의 장에게 요청할 수 있다.


한편 주춤하던 국내 코로나19 확진자 수는 지난 19일 신천지예수교회 다대오 지성전(신천지 대구교회)에서 집단 감염이 나오고 빠르게 늘어났다.


이 교회에서는 31번째 환자가 예배를 본 9일과 16일 집단 감염이 있었을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당시 두 번의 예배에는 총 1,000명이 넘는 신도가 운집했다고 한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