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7살 여성, 열나는데도 신천지 숨기고 한 달간 돌아다녔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Korea


[인사이트] 최동수 기자 = 용인시에서 첫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19) 확진자로 판명된 여성의 동선이 공개됐다.


지난 23일 용인시는 브리핑을 통해 첫 확진자인 A씨의 현재 상태와 동선에 대해 발표했다.


용인시에 따르면 수지구에 거주하는 27세 여성 A씨는 발열이 발생한 이후부터 확전 판정을 받기까지 일상생활을 이어갔던 것으로 알려졌다.


현재 경기도의료원 수원병원에서 격리 치료 중인 A씨는 지난달 24일 본가인 대구를 방문했으며 당시 39도까지 열이 나 집에만 머무른 것으로 전해졌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Korea


용인시는 A씨가 대구에서 돌아온 지난달 28일부터 회사에 출근하는 등 일상적인 생활을 이어갔다고 밝혔다.


A씨는 지난 22일 최종 확진 판정을 받기에 앞서 지난 16일 신천지 교회에 참석해 예배를 본 것으로 알려졌으며 이후 보건당국의 통보를 받고 관련 검사를 받았다.


대구 신천지 집회에는 가지 않았다고 말한 것으로 알려진 그는 현재 대구 신천지 집회와 관련된 31번째 확진자의 접촉자로 분류된 상태다. 


현재 가장 우려가 되는 부분은 바로 A씨의 동선이다. 그가 조사에 정확한 답변을 하지 않는 등 비협조적인 태도를 보기 때문이다.


1달 가까이 보균자로 지냈던 A씨가 정확히 어디를 방문했는지 보건당국은 조사하고 있지만 아직 불분명한 사항들 때문에 많은 시민을 불안에 떨고 있다.


한편 용인시는 이 여성이 다녀간 선별 진료소인 수지구보건소를 폐쇄하고 A씨의 집과 주변 지역에 방역소독을 실시했다.


인사이트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