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에 갔다가 '코로나19' 감염된 70대 할아버지의 가슴 먹먹해지는 동선

인사이트Instagram 'yangsancity'


[인사이트] 성동권 기자 = 코로나19 확진자가 폭발적으로 증가하고 사망자는 7명으로 늘어나며 시민들의 불안이 더욱 커지고 있다.


이에 각 지자체는 코로나19의 확산을 방지하기 위해 확진자의 이동경로를 공개하고 있다.


그런데 공개된 많은 확진자들 중 오직 집과 직장만을 오가던 확진자가 있어 누리꾼의 관심을 끈다.


지난 23일 양산시청은 양산 최초의 확진자 A(70) 씨의 이동 경로를 공개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A씨는 2월 15일 오후 12시 30분경 대구 퀸벨호텔에 있는 결혼식에 참석했다. 이후 결혼식이 끝나자마자 자신의 일터인 미용실로 돌아와 2시 반부터 영업을 시작했다.


A씨의 동선은 너무나 확실했다. 매일 새벽같이 6시반에 가게에 나와 이발소를 열었으며 남는 시간에는 금산에 위치한 밭에 가 일을 했다.


그렇게 A씨는 보건소를 방문하기 2일 전인 2월 20일 목요일까지도 금산 밭에 들러 손을 거들었다.


그 후 마른 기침이 잦아지며 몸에 이상을 느낀 A씨는 보건소를 방문했고 23일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일과 가정밖에 몰랐던 성실했던 A씨의 확진 판정 소식에 누리꾼들의 응원이 이어지고 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뉴스1


양산 시청은 "검사를 받은 나머지 가족은 모두 음성으로 확인되었고, 대구를 방문하지 않았지만 확진자의 접촉자로 분류되는 가족들은 23일 검사를 의뢰할 예정이며 현재 모두 자가 격리 조치하고 1일 2회 모니터링하고 있다"라고 밝혔다


또한 A씨가 운영했던 이발소에 방문한 적이 있는 사람들의 자진 신고를 당부했다.


한편 경상남도는 A씨를 포함하여 15명의 확진자가 나왔으며 정부는 코로나 19의 심각성을 인지하고 위기 단계를 경계에서 심각으로 격상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