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신천지 신도 9천명 자가격리"···생활비만 100억 지원

인사이트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인사이트] 전준강 기자 = 자가 격리 조치되는 대구 신천지 교회 교인들 약 9,300명에게 정부가 생활비를 지원한다.


문재인 정부는 이들에게 약 100억원의 생활비를 지원할 것으로 보인다.


22일 중앙사고수습본부는 오전 브리핑을 열고 "신천지 대구지역 교인 약 9,300명에 대한 명단을 확보했고, 이들을 선제적으로 자가 격리 조치하고 있다"라고 발표했다.


시설 격리가 필요한 경우에는 시설 격리도 고려하고 있다는 이야기도 덧붙였다.


김강립 보건복지부 차관 겸 중수본 부본부장에 따르면 1차 확보된 4,474명은 전담 공무원이 배치돼 자가 격리 중이며 1,260명이 증상을 호소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OCN '구해줘'


2차로 확보된 4,860명은 모두 자가 격리 조치됐으며 현재 증상을 확인 중이다.


현재 정부는 '자가 격리' 조치된 인원들에게는 생활비를 지원하고 있다. 1인 가구에 45만 4900원 2인 가구는 77만 4700원 3인 가구는 100만2400원 4인 가구 123만원 5인 가구에는 145만7500원을 지급하고 있다.


14일 격리만으로도 한 달 치 생활비를 모두 받는다. 격리 기간이 14일 미만이면 차감된 금액이 주어진다. 한 가족 전체가 격리돼도 생활비는 가구단위로 지급된다.


매일경제에 따르면 중수본 관계자는 매체에 "다른 확진자와 동일하게 자가 격리가 이뤄진다면 생활지원비도 동일하게 지급된다"라고 말했다.


인사이트gettyimagesBank


9300명에게는 대략 100억이 생활지원비 개념으로 쓰일 것으로 예상된다. 


이 금액에는 신천지 교인 자가 격리를 위한 금액만 포함돼 있을 뿐, 이들과 밀접접촉한 이들이 자가 격리하는 데 지원데는 비용은 포함되지 않았다. 검사비와 치료비도 포함되지 않았다.


즉 신천지 교인 가운데 확진자가 계속 추가 발생하고, 이들과 밀접 접촉한 이들이 자가 격리 조치된다면 지원되는 금액은 더욱 커질 수 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