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이블씨엔씨, '흑자 전환' 매출 성장 두 마리 토끼 다 잡았다

인사이트사진 제공 = 에이블씨앤씨


[인사이트] 김나영 기자 = 에이블씨엔씨가 지난해 4분기 연결기준 매출 1,233억 원, 영업이익 97억 원을 기록한 것으로 잠정 집계됐다고 밝혔다.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18.6%, 영업이익은 1,330% 증가했다. 당기 순이익은 63억 원 손실을 기록했다.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22.2% 증가했고, 영업이익은 흑자 전환됐다. 다만 영업 외 비용에서 일회성 손실이 발생해 98억 원 당기 순손실을 기록했다.


에이블씨엔씨는 2018년 190억 원 영업 적자를 불과 1년 만에 극복하고 흑자 전환을 일궈냈다. 매출 역시 2016년 이후 3년 만에 증가하는 등 반등에 성공했다.


인사이트 / 사진=인사이트사진=인사이트


에이블씨엔씨의 턴어라운드는 정교한 투자 계획이 주효한 것으로 분석됐다. 에이블씨엔씨는 2017년 IMM PE에 인수된 이후 해외와 온라인 사업 부문을 확대·강화하는 한편 성장 가능성이 높은 중소 화장품 회사를 인수하는 등 과감한 투자 행보를 보여왔다. 


또한 기존 매장 중 비효율 매장은 과감히 정리하고 멀티숍 눙크를 새롭게 론칭하는 등 수익성 개선과 새로운 성장 동력 마련에 적극적인 전략을 펼쳐왔다.


인사이트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이 같은 노력은 해외 사업 부문의 실적 개선으로 돌아왔다. 이 회사 해외 사업 부문은 2019년 1,210억 원의 매출로 전년 동기 대비 15% 성장한 것으로 집계됐다. 유럽 26% 신장을 필두로 아시아 22%, 기타 지역 114% 성장세를 기록했다.


해외 법인들의 성과도 좋았다. 에이블씨엔씨 일본 법인(MISSHA JAPAN INC.)은 지난해 384억 원의 매출을 올려 전년 동기 대비 70% 성장했다. 베스트셀러 제품인 '매직쿠션'의 일본 현지 누적 판매 수량이 1,000만 개를 돌파하는 등 매출 신장에 일조했다. 일본 내 판매처 역시 지난해 2만 5,000여 개를 넘어섰다.


온라인 사업 부문 매출은 2018년 292억 원에서 지난해 384억 원으로 31% 증가했다. 온라인 부문 매출이 에이블씨엔씨 전체 매출에서 차지하는 비중 역시 별도 기준으로 9%에서 11%로 2%p 증가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