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정부 "위기 단계 '심각'보다는 '경계' 수준 유지가 타당하다"

인사이트뉴스1


[인사이트] 한지혜 기자 = 정부가 국내 코로나19 바이러스(우한 폐렴) 관련 "국가 위기 대응 단계를 '심각' 단계로 격상하지 않겠다"라고 밝혔다.


21일 오전 문재인 대통령은 청와대에서 정세균 국무총리로부터 코로나19 대응 관련 긴급 보고를 받았다.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에 따르면 이날 문 대통령은 "여러모로 상황이 엄중하므로 발 빠르고 강력한 지원 대책을 시행하면 좋겠다"고 말했다.


이에 정 총리는 "현재 코로나19 대응 단계를 경계로 유지하되, 실질적인 대응 수준은 심각 단계에 준하게 하겠다"라고 보고했다.


인사이트뉴스1


무더기로 쏟아지는 확진자 소식에 국민들은 잇따라 "국가 위기 대응 단계를 '심각' 수준으로 상향해 달라"고 요구하고 있지만 이번에도 대답은 "경계 상태 유지"였다.


정 총리는 "일본이나 홍콩, 싱가포르 등 국가들이 인구비례로 볼 경우 한국보다 확진자가 많은데도 불구하고 경계 상태를 유지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국가 대응 단계를 격상하지 않는 이유로 '주변국 단계 상태'를 꼽은 것이다.


이에 일각에서는 "국민의 의견보다 다른 나라 대응 기준에 맞춰 따라가는 거냐"는 비판의 목소리도 나온다.


인사이트뉴스1


또한 문 대통령은 이날 하루에만 50명 이상의 확진자가 발생한 신천지 대구교회와 경북 청도대남병원 장례식 문제에 관해서도 언급했다.


문 대통령은 "참석자에 대해 철저한 조사가 필요하다"라며 "신천지 교회 측이 제공하는 정보에만 의존하면 후속 조치가 지지부진할 수 있으니 좀 더 빠르고 신속한 조치를 강구하라"라고 지시했다.


한편 21일(오후 5시 기준) 국내 코로나19 확진자는 총 204명이며 사망자는 1명이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