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트넘' 손흥민, 오른쪽 팔 '골절' 당해 경기 못뛰고 이번주 수술대 오른다

인사이트GettyimagesKorea


[뉴스1] 정재민 기자 = 최근 5경기에서 6골을 기록하며 물오른 골 감각을 선보였던 손흥민(28·토트넘 홋스퍼)이 오른팔을 다쳐 수술대에 올랐다.


 3연승으로 어느덧 5위까지 뛰어오른 토트넘이지만, 주포 해리 케인에 이어 손흥민까지 잃으면서 비상에 걸렸다.


토트넘은 18일(이하 한국시간) 구단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손흥민이 지난 아스톤 빌라전에서 오른팔 골절상을 입었고, 이번 주 수술대에 오른다"며 "수술이 끝나면 메디컬 팀의 진단에 따라 몇 주간 재활에 전념하게 될 것"이라고 공식 발표했다.


손흥민은 지난 17일 끝난 아스톤 빌라와의 2019-20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26라운드에서 멀티골을 기록하며 3-2 역전승을 이끌었다.


인사이트GettyimagesKorea


이날 경기에서 손흥민은 전반 종료 직후 팀 닥터에게 오른쪽 팔에 고통을 호소하는 모습을 보였다. 하지만 후반 들어서도 그라운드에 모습을 드러냈고, 결국 2-2로 팽팽하던 후반 추가 시간 귀중한 골을 뽑아냈다.


이날 멀티골로 손흥민은 EPL 통산 50, 51호골이자 리그 8, 9호골, 시즌 15, 16호골을 기록했다. 특히 지난달 23일 노리치시티와의 EPL 24라운드를 시작으로 다섯 경기 연속 득점에 성공, 자신의 프로 데뷔 후 첫 경기 연속골을 기록하기도 했다.


최근 토트넘은 손흥민의 맹활약으로 리그 3연승을 달리며 조제 모리뉴 감독 부임 당시 14위에서 어느덧 5위까지 치고 올라온 상태다.


하지만 주포 케인이 햄스트링 부상으로 팀 전력에서 이탈한 가운데, 손흥민까지 수술대에 오르면서 토트넘은 위기를 맞게 됐다.


토트넘은 오는 20일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UCL) 16강 1차전 라이프치히(독일)와의 홈 경기에 이어 22일 첼시전, 3월1일 울버햄튼전, 5일 노리치시티전 등 빡빡한 일정이 기다리고 있다.


인사이트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3일 오전 2018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 팔렘방 아시안게임 대회를 마치고 제2여객터미널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귀국한 손흥민 선수가 수많은 취재진 앞에 인터뷰를 하고 있다.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